규현 17년 전 교통사고 회상…“나흘간 혼수상태, 갈비뼈 다 부러져”

김민지 기자
김민지 기자
업데이트 2024-06-22 17:31
입력 2024-06-22 17:31
이미지 확대
유튜브 채널 ‘규현 KYUHYUN’
유튜브 채널 ‘규현 KYUHYUN’
가수 규현이 지난 2007년 발생한 교통사고를 회상하며 “죽을 뻔했다”고 밝혔다.

지난 21일 유튜브 채널 ‘규현 KYUHYUN’에는 “나무위키 2편”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규현은 정보 사이트 ‘나무위키’ 속 자신과 관련된 내용을 확인하며 지난 2007년 발생했던 교통사고를 언급했다.

당시 규현은 스케줄 후 숙소로 돌아오던 중 차량이 전복되는 교통사고를 당했다. 규현은 “죽을 뻔했다. 동정 여론 과장이 아니라 갈비뼈가 다 부러졌다. 나흘간 혼수상태였다”고 말했다.

그는 “너무 신기한 게 기억이 사라졌는데 딱 깨어나니까 병실이었다. 3일이 지났다더라”며 “의사가 죽는다고 했다. 목을 뚫으려고 했는데 목이 아니라 가슴 양 옆쪽을 뚫어서 살려보겠다고 (하셨다)”면서 당시 자신을 살려준 의사 선생님의 이름을 언급하기도 했다.

보통 1년 이상의 긴 시간이 걸리는 재활이지만, 규현은 사고 후 약 반년 만에 활동을 재개했다. 규현은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는데 억지로 했다. 그때 뒤늦게 들어왔는데 2집까지 내가 없어버리면 슈퍼주니어가 아닌 것 같을까 봐”라고 털어놨다.

뉴스24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