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마당] 여름엔 수박 그림책

업데이트 2024-06-13 04:41
입력 2024-06-13 04:41
여름에 먹기에 수박만큼 풍성한 과일이 있을까. 통통 소리가 잘 나는 수박 하나를 무겁게 들고 집으로 가는 길은 왠지 든든하다. 냉장고에 넣어 두었던 수박이 칼끝을 대자마자 쩍 소리를 내며 갈라질 때면 마음마저 시원해진다. 아버지가 쟁반 위에 놓인 수박을 반으로 자르면 숟가락을 들고 지켜보던 우리 네 남매는 위아래 가릴 것 없이 수박 안으로 파고들었다. 순식간에 빨갛던 수박 속이 하얀 바가지가 되곤 했다.

안녕달 작가의 ‘수박 수영장’을 처음 봤을 때 치열하고 정겹던 그 순간이 떠올랐다. 햇볕이 한창 뜨거운 한여름이 오면 수박밭 한구석에서 다 익은 수박 하나가 쩍하고 갈라진다. 사다리를 놓고 갈라진 수박 위에 올라간 할아버지는 올해 열린 수박 수영장을 찾은 첫 번째 손님이다. 할아버지는 검은 씨앗 하나를 쏙 뽑아 휙 던져 놓고 그 자리에 몸을 담근다. 올해도 수박 수영장이 열렸다는 소문에 동네 아이들도 모두 수박에 기어오른다.

수박으로 걸어 들어가면 ‘석석석석’ 소리가 난다. 수영장이라고는 하지만 질척거린다. 그러나 물보다 시원하다. 아이들이 한참 질척거리며 뛰어놀다 보면 수박 수영장엔 붉고 투명한 수박 물이 고인다. 할아버지는 수박 껍질을 쓱쓱 잘라 미끄럼틀도 만든다. 아이들은 수박 수영장에서 또 한참을 논다. 수박의 달콤하고 시원한 맛을 사각사각한 그림과 이야기로 펼쳐 낸 이 책은 아이는 물론 어른들까지 즐거운 상상과 추억 속에 빠져들게 한다.

이지은 작가의 ‘태양왕 수바’는 작가가 지어 낸 능청스러운 수박의 기원담이다. 수박은 언제 어떻게 생겨났을까. 아무도 궁금해할 것 같지 않은 이 질문에 답해야 한다면 이 책을 참고하기 바란다. 누가 유쾌하고 즐거운 그림책을 한 권 읽고 싶대도 이 책은 강력히 추천할 만하다.

그림책과 만화의 경계를 아무렇지도 않게 넘나드는 작가는 팥할머니의 입을 빌려 하늘에 사는 용이 어쩌다가 깊은 산중 길바닥에 배를 뒤집고 있어야 했는지, 어떻게 날개를 되찾아 다시 하늘로 올라갔는지, 사람들이 어떻게 수박을 먹을 수 있게 됐는지 들려준다.

한여름 밤 평상 위에서 부채를 까닥대며 옛이야기를 들려주던 외할머니처럼 팥할머니가 들려주는 이야기는 맛깔나고 재밌다. 아이에게 읽어 준다면 다섯 번 이상 배를 잡고 깔깔거릴 것이고, 그림까지 함께 펼쳐 본다면 열 번 이상 까르르 웃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장선환 작가의 ‘우주 다녀오겠습니다’에서 기주와 앵무새의 우주여행은 수박 한 덩이에서 시작된다. 뜨거운 태양 아래 시원한 수박 한 덩이, 쩍 소리 나게 반을 가르면 그 안에 동그란 우주가 펼쳐진다. 별처럼 많은 수박씨를 투투 뱉어 내던 주인공들이 하늘 위로 모험을 떠난다. 한여름 밤하늘에서 별을 찾아본 경험이 있는 어린이에게 읽어 준다면 주인공들의 우주선에 금세 올라타 태양계를 지나 다른 은하까지 즐거운 여정을 함께 떠날 수 있겠다.

두 식구만 살면 수박을 사 먹을 일이 거의 없다. 둘이 알뜰하게 먹어 치우기엔 너무 크다. 그렇게 보내길 몇 년, 익숙하지 않은 모습에 손이 가지 않던 애플수박을 며칠 전 처음으로 먹어 보았다. 맛있다. 수박, 그림책과 함께 즐거운 여름 나시길 빈다.

위원석 딸기책방 대표

이미지 확대
위원석 딸기책방 대표
위원석 딸기책방 대표
2024-06-13 26면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