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중호, 라인플러스 직원 설명회 참석…“보안은 내 책임… 계속 라인에 남을 것”

강윤혁 기자
강윤혁 기자
업데이트 2024-05-16 00:07
입력 2024-05-16 00:07

라인야후 CEO ‘고용 보장’ 강조

일본 라인야후의 메신저 ‘라인’ 사업을 담당하는 한국 법인 라인플러스가 지난 14일 이른바 ‘라인야후 사태’와 관련해 개최한 온라인 직원 설명회에 라인야후의 이데자와 다케시 최고경영자(CEO)와 신중호 최고제품책임자(CPO)도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정보기술(IT) 업계에 따르면 이데자와 CEO는 당시 설명회에서 “직원들의 고용을 보장하겠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그는 라인야후에 행정지도를 내린 일본 총무성과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새로운 서비스들을 잘 준비하겠다는 뜻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데자와 CEO는 지난 8일 라인야후 결산설명회에서 “(라인야후는) 모회사 자본 변경에 대해서는 강하게 요청하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른바 ‘라인의 아버지’라 불리는 신 CPO는 최근 자신이 라인야후 이사회에서 제외된 배경과 관련해 총무성 행정지도를 언급하고 보안 문제에 자신도 책임이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나는 계속 라인에 남아 있다”며 직원들을 다독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라인야후 이사회의 유일한 한국인 구성원이자 사실상 네이버를 대표했던 신 CPO가 빠졌다는 사실이 지난 8일 발표되자 라인야후의 ‘네이버 지우기’가 노골화됐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이은정 라인플러스 대표는 설명회에서 직원들이 차별받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데자와 CEO와 신 CPO 등이 직접 설명에 나서자 행사 후반에는 분위기가 나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강윤혁 기자
2024-05-16 18면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