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이란에 재보복…최상목 “불확실성 한층 높아져”

옥성구 기자
옥성구 기자
업데이트 2024-04-19 14:39
입력 2024-04-19 14:39

워싱턴 출장 중에 화상으로 긴급 회의
“높은 경계감 갖고 비상대응체계 강화”

이미지 확대
최상목 경제부총리가 18일(현지시간) 워싱턴D.C.-정부서울청사 간 화상회의로 대외경제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4.4.19. (기획재정부 제공)
최상목 경제부총리가 18일(현지시간) 워싱턴D.C.-정부서울청사 간 화상회의로 대외경제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4.4.19. (기획재정부 제공)
이스라엘이 이란 본토를 타격하며 중동 리스크가 고조되자, 최상목 경제부총리는 “사태의 불확실성이 한층 높아진 상황”이라고 언급하며 부처별 비상 대응을 주문했다.

최 부총리는 18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에서 정부서울청사와 화상 연결을 통해 긴급 대외경제점검회의를 열어 중동 사태 관련 동향을 점검했다. 최 부총리는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춘계회의 참석을 위해 미국에 머물고 있다.

미국 ABC 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이스라엘이 이란의 보복 공습에 맞서 미사일 재보복을 감행했다. 이란이 시리아 자국 영사관 폭격에 대한 보복 차원으로 지난 13일 밤 이스라엘에 대규모 심야 공습을 단행한 지 6일 만이다.

최 부총리는 국내외 금융시장 및 부문별 동향을 보고받고 “우리 경제에 부정적 영향이 발생하지 않도록 그 어느 때보다 높은 경계감을 가지고 범부처 비상대응체계를 강화해달라”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그는 “현시점까지는 에너지·수출입·공급망·해운물류 부문의 직접적인 차질은 없으나, 관계기관 합동 비상대응반을 주말에도 계속 가동해 사태 동향을 각별히 예의주시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금융부 문의 경우 시장 동향을 실시간 모니터링하며 필요시에는 관계기관 공조 하에 이미 가동하고 있는 94조원 규모의 ‘시장안정 프로그램’ 중심으로 즉각 대응할 것을 주문했다. 최 부총리는 “외환시장의 경우 우리 경제 펀더멘털과 괴리된 과도한 시장 변동에 대해서는 즉각적이고 단호하게 조치하라”고 말했다.
이미지 확대
지난 14일 이란이 이스라엘을 향해 미사일과 드론을 발사한 뒤 미사일 방어 시스템이 작동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지난 14일 이란이 이스라엘을 향해 미사일과 드론을 발사한 뒤 미사일 방어 시스템이 작동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이스라엘이 19일(현지시간) 새벽 미사일로 이란 내부 시설을 타격했다고 미국 ABC뉴스가 익명의 미 관료를 인용해 이날 보도했다. 이란 파르스 통신은 이날 이스파한주 중부 공항에서 폭발음이 들렸다고 전했다. 그래픽 뉴스1
이스라엘이 19일(현지시간) 새벽 미사일로 이란 내부 시설을 타격했다고 미국 ABC뉴스가 익명의 미 관료를 인용해 이날 보도했다. 이란 파르스 통신은 이날 이스파한주 중부 공항에서 폭발음이 들렸다고 전했다. 그래픽 뉴스1


옥성구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