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서 ‘영호남 화합대축전’… “소통하며 새로운 지방시대로”

  • 글씨 크기 조절
  • 공유하기
  • 댓글
    0
김상화 기자
김상화 기자
업데이트 2024-06-25 05:23
입력 2024-06-25 04:03

경북·전남 주최… 올해로 3번째
내일까지 교류·전시·판매 행사
상생 콘서트 등 다양한 공연도

이미지 확대
이철우(왼쪽 세 번째) 경북도지사와 김영록(다섯 번째) 전남도지사가 24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영호남 상생협력 화합대축전’에서 화합의 뜻을 담은 합수식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왼쪽 세 번째) 경북도지사와 김영록(다섯 번째) 전남도지사가 24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영호남 상생협력 화합대축전’에서 화합의 뜻을 담은 합수식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미지 확대
이철우 경북지사와 김영록 전남지사가 지난해 4월 전남 순천오천그린광장에서 개막한 ‘영호남 상생협력 화합대축전’에 참석해 양 지역 도지사·도의회 의장에게 ‘명예도민증’을 수여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배한철 경북도의회 의장, 이 지사, 김 지사, 서동욱 전남도의회 의장.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북지사와 김영록 전남지사가 지난해 4월 전남 순천오천그린광장에서 개막한 ‘영호남 상생협력 화합대축전’에 참석해 양 지역 도지사·도의회 의장에게 ‘명예도민증’을 수여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배한철 경북도의회 의장, 이 지사, 김 지사, 서동욱 전남도의회 의장.
경북도 제공
경북·전남이 화합하는 문화대축제 ‘영호남 상생협력 화합대축전’이 24일 막을 올렸다. 경북도와 전남도는 26일까지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화합대축전을 연다고 이날 밝혔다.

영호남 상생협력 화합대축전은 문화와 예술로 영호남이 소통하고, 화합의 에너지를 바탕으로 수도권 중심 국가 발전을 벗어나 대한민국의 새로운 지방시대를 이끌어 가고자 두 지역이 공동 개최하는 문화대축제다. 2022년 10월 경북도청 새마을광장, 지난해 4월 전남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장에 이어 올해로 3번째다.

올해 행사는 ‘영호남의 힘으로 모두함께 대한민국’이라는 슬로건으로 개최한다. 영호남을 넘어 모두가 함께하는 국민 화합 대축전으로 만들기 위한 뜻이 담겼다. 장소도 서울 한복판인 광화문광장으로 옮겼다.

첫날 오후 7시 30분 개막식에는 2인조 그룹 가수 노라조, 홍지민과 10여명의 뮤지컬 배우, 영호남 100인 합창단이 출연하는 뮤지컬 형식의 주제공연 등이 펼쳐졌다. 둘째 날부터는 영호남 지역을 대표하는 예술인들로 구성된 공연단의 상생 콘서트, 힐링 거리공연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이어진다.

행사 기간 청년 작가 예술전과 관광 라운지(경북관·전남관) 행사, 미디어 큐브 조형물 전시, 농·수·특산물을 판매하는 신 화개장터가 열린다. 두 지역 기관·단체는 고향사랑 기부금 전달 등 다양한 교류 활동을 하며 우의를 다진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영호남 상생협력 화합 대축전을 통해 경북과 전남, 지방과 수도권이 상호 소통하고 화합하며 지방이 잘살게 되는 완전한 지방시대를 열어가겠다”고 말했다.

안동 김상화 기자
2024-06-25 10면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