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영장심사 마치고 법원 나서는 김호중

  • 글씨 크기 조절
  • 공유하기
  • 댓글
    0
업데이트 2024-05-24 14:10
입력 2024-05-24 13:53
이미지 확대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영장이 신청된 가수 김호중이 24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을 나서고 있다. 2024.5.24 연합뉴스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영장이 신청된 가수 김호중이 24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을 나서고 있다. 2024.5.24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영장이 신청된 가수 김호중이 24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을 나서고 있다. 2024.5.24 연합뉴스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영장이 신청된 가수 김호중이 24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을 나서고 있다. 2024.5.24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24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을 나서고 있다. 2024.5.24 연합뉴스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24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을 나서고 있다. 2024.5.24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영장이 신청된 가수 김호중이 24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을 나서며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2024.5.24 연합뉴스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영장이 신청된 가수 김호중이 24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을 나서며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2024.5.24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24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을 나서고 있다. 2024.5.24 연합뉴스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24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을 나서고 있다. 2024.5.24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가수 김호중씨 매니저에게 허위 자수를 지시한 혐의(범인도피교사)를 받는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이광득 대표가 24일 서울 서초동 중앙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밖으로 나서고 있다. 2024.5.24 연합뉴스
가수 김호중씨 매니저에게 허위 자수를 지시한 혐의(범인도피교사)를 받는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이광득 대표가 24일 서울 서초동 중앙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밖으로 나서고 있다. 2024.5.24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가수 김호중씨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제거한 혐의(증거인멸 등)를 받는 소속사 본부장 전모씨가 24일 서울 서초동 중앙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밖으로 나서고 있다. 2024.5.24 연합뉴스
가수 김호중씨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제거한 혐의(증거인멸 등)를 받는 소속사 본부장 전모씨가 24일 서울 서초동 중앙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밖으로 나서고 있다. 2024.5.24 연합뉴스
서울 강남에서 음주 운전을 하다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씨가 24일 구속 심사를 마치고 포승줄에 묶인 채 경찰서 유치장으로 옮겨졌다.

서울중앙지법 신영희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낮 12시 30분부터 약 50분 동안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을 하고 김씨를 구속할 필요가 있는지 심리했다.

김씨는 영장심사 종료 뒤 포승줄에 묶인 채 경찰관들의 손에 이끌려 미리 준비된 경찰 호송차에 올랐다.

이날 오후 1시 23분께 법원 청사에서 나오면서 김씨는 ‘혐의 어떻게 소명했느냐’는 질문에 “죄송합니다. 반성하겠습니다”라고 대답했다.

김씨는 영장심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서울 강남경찰서 유치장에 머물게 되며, 영장이 발부되면 구속돼 유치장에서 경찰 수사를 받고, 발부되지 않으면 풀려난다.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오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뉴스팀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