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세월호 참사 10주기 ‘헌화’

업데이트 2024-04-13 17:03
입력 2024-04-13 17:03
이미지 확대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사흘 앞둔 13일 오후 단원고등학교 희생자인 허다윤 학생의 부모 허흥환, 박은미 씨가 전남 진도군 맹골수도의 침몰해역을 찾아 헌화하고 있다. 2024.4.13  연합뉴스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사흘 앞둔 13일 오후 단원고등학교 희생자인 허다윤 학생의 부모 허흥환, 박은미 씨가 전남 진도군 맹골수도의 침몰해역을 찾아 헌화하고 있다. 2024.4.13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사흘 앞둔 13일 오후 단원고등학교 희생자인 조은화 학생의 아버지 조남성 씨가 전남 진도군 맹골수도의 침몰해역을 찾아 헌화하고 있다. 2024.4.13  연합뉴스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사흘 앞둔 13일 오후 단원고등학교 희생자인 조은화 학생의 아버지 조남성 씨가 전남 진도군 맹골수도의 침몰해역을 찾아 헌화하고 있다. 2024.4.13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사흘 앞둔 13일 오후 전남 진도군 맹골수도의 침몰해역에서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스님들이 선상 추모제를 엄수하고 있다. 2024.4.13  연합뉴스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사흘 앞둔 13일 오후 전남 진도군 맹골수도의 침몰해역에서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스님들이 선상 추모제를 엄수하고 있다. 2024.4.13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사흘 앞둔 13일 오후 전남 진도군 맹골수도에 침몰 해점을 표시하는 부표가 떠 있다. 2024.4.13  연합뉴스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사흘 앞둔 13일 오후 전남 진도군 맹골수도에 침몰 해점을 표시하는 부표가 떠 있다. 2024.4.13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사흘 앞둔 13일 오후 전남 진도군 맹골수도의 침몰 해점을 표시하는 부표 주변에 유가족과 스님들이 띄운 국화가 떠 있다. 2024.4.13 연합뉴스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사흘 앞둔 13일 오후 전남 진도군 맹골수도의 침몰 해점을 표시하는 부표 주변에 유가족과 스님들이 띄운 국화가 떠 있다. 2024.4.13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사흘 앞둔 13일 오후 전남 진도군 맹골수도의 침몰해역에서 단원고등학교 희생자 학생의 유가족과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스님들이 선상 추모제를 엄수하고 있다. 2024.4.13  연합뉴스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사흘 앞둔 13일 오후 전남 진도군 맹골수도의 침몰해역에서 단원고등학교 희생자 학생의 유가족과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스님들이 선상 추모제를 엄수하고 있다. 2024.4.13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사흘 앞둔 13일 오후 전남 진도군 맹골수도의 침몰 해점을 표시하는 부표 주변에 유가족과 스님들이 띄운 국화가 떠 있다. 2024.4.13  연합뉴스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사흘 앞둔 13일 오후 전남 진도군 맹골수도의 침몰 해점을 표시하는 부표 주변에 유가족과 스님들이 띄운 국화가 떠 있다. 2024.4.13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사흘 앞둔 13일 오후 전남 진도군 맹골수도의 침몰해역에서 단원고등학교 희생자 학생의 유가족과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스님들이 선상 추모제를 엄수하고 있다. 2024.4.13  연합뉴스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사흘 앞둔 13일 오후 전남 진도군 맹골수도의 침몰해역에서 단원고등학교 희생자 학생의 유가족과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스님들이 선상 추모제를 엄수하고 있다. 2024.4.13
연합뉴스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사흘 앞둔 13일 오후 단원고등학교 희생자인 허다윤 학생의 부모 허흥환, 박은미 씨가 전남 진도군 맹골수도의 침몰해역을 찾아 헌화하고 있다.

온라인뉴스팀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