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포토] 세쌍둥이 해병 탄생… 서해 최북단 백령도 배치

수정: 2021.04.08 11:26

 1/3 
세쌍둥이 해병대원이 탄생했다.

해병대교육훈련단은 8일 부대 연병장에서 해병 1천267기 1천154명 수료식을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가족 초청 없이 부대 자체 행사로 연 수료식에서 세쌍둥이인 김용호·김용환·김용하 이병은 ‘무적해병’이 됐다.

세쌍둥이 해병이 탄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세쌍둥이는 서해 최북단 백령도 해병대 6여단에 배치된다.

연합뉴스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