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서울경찰청 ‘LH 납품 비리‘ 혐의 포착…강제수사 착수

수정: 2021.04.08 11:28

확대보기

▲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본사. 연합뉴스

경찰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직 간부가 현직 시절 특정 업체에 건설자재 납품 특혜를 제공한 정황을 포착하고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8일 경남 진주시 LH 본사와 경기 화성·용인·남양주시에 있는 LH 전직 간부 1명과 납품업체 대표 2명의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한 첩보를 수집하던 중 LH 전직 간부와 납품업체 대표들의 뇌물수수·공여 혐의를 포착하고 수사에 나섰다. 경찰이 LH 납품 비리 의혹으로 강제수사에 착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경찰은 피의자로 입건된 LH 전직 간부가 소개한 업체들에 LH가 건설자재 납품 과정에서 특혜를 준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확보한 압수물을 통해 납품 비리가 언제부터 어떤 규모로 이뤄졌는지 등 구체적인 경위를 파악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물 분석 후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며 “피의자 수가 얼마나 확대될지는 수사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