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도쿄 金 보여요’ 안창림, 아시아 유도 정상

수정: 2021.04.08 10:57

7일 아시아-오세아니아 선수권 남자 73kg급 금
한국 유도 중간 합계 금3 은4 동3 종합 선두

확대보기

▲ 안창림. 국제유도연맹 홈페이지

도쿄올림픽 유도 금메달 후보 안창림(27·필룩스)이 ‘한판승 행진’으로 아시아 정상을 밟았다.

안창림은 7일(현지시간) 키르기스스탄 비슈케크 가즈프롬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아시아-오세아니아 유도선수권대회 남자 73㎏급에서 1회전 반칙승 뒤 2회전과 준결승, 결승전을 모두 한판으로 장식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안창림은 결승에서 만난 소몬 마크마드베코프(타지키스탄)를 일방적으로 몰아붙이며 먼저 반칙 2개를 이끌어내는 등 경기를 유리하게 끌고 가다가 종료 23초를 남기고 한팔 업어치기 한판으로 마무리 했다.

재일교포 3세인 안창림은 지난 1월 도하 마스터스 대회에서 일본의 자존심 하시모토 소이치를 꺾고 우승한데 이어 무릎 부상을 털고 약 석 달 만에 나선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을 따내며 도쿄올림픽 전망을 밝혔다.

한국 유도는 대회 둘째날 안창림 외에 여자 63㎏급 한희주(필룩스)가 금메달, 여자 70㎏급 김성연(광주도시철도공사)과 남자 81㎏급 이문진(필룩스)이 은메달, 여자 63㎏급 조목희(한국마사회)가 동메달을 보태며 중간 합계 금3 은4 동3으로 종합 순위 1위에 올랐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