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시설이 엉망” 투표소서 소란 피우고 유리창 깬 70대

수정: 2021.04.07 14:25

확대보기

▲ 부산경찰청 제공

부산의 한 투표소에서 70대 남성이 “투표소 안내도 제대로 안 하고 시설도 엉망”이라며 소란을 피웠다.

6일 오전 7시 54분 서구 한 투표소에서 소란을 피운 이 남성은 경찰이 출동해 진정시키고 귀가 조처했다.

그런가하면 술에 취한 40대 남성은 이날 오전 10시 사상구 한 투표소 건물 1층 출입문을 파손시켰다. 이 남성은 술에 취해 “취직이 안 된다”며 유리를 파손했다.

경찰은 투표소가 해당 건물 2층에 있는 만큼 1층 유리 파손이 선거방해에는 이르지 않았다고 판단, 재물손괴 혐의를 적용해 입건하기로 했다.

서구에서 투표소를 착각한 70대 남성은 거소 투표소가 결정되는 기준일인 3월 16일 이후 이사를 오면서 방문한 투표소에서 투표를 못 하자 소란을 피웠다.

부산 경찰은 을호 비상령을 발동하고 917개 투표소에 1834명의 경찰관을 집중적으로 배치하는 등 순찰을 강화하고 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