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은기자의 왜떴을까TV] 용감한 형제 “브레이브걸스, 최대한 빨리 컴백할 것”

수정: 2021.04.05 18:03


역주행 신화를 쓰고 있는 걸그룹 브레이브걸스의 소속사 대표이자 프로듀서 용감한 형제가 “신곡 부담은 안 된다”면서 “최대한 빨리 컴백할 것”이라고 말했다.

용감한 형제는 유튜브 채널 <은기자의 왜떴을까TV>와의 인터뷰에서 브레이브걸스의 장점에 대해 “연예인이지만 아직 순수함이 있고, 노래와 퍼포먼스하는 것을 좋아한다”면서 “다른 가수에게 주는 곡의 코러스를 자처할 정도로 노래에 대한 열정이 많다”고 말했다.

그는 “후속 앨범 타이틀곡 작업은 거의 끝났고, 앨범 수록곡들도 준비가 많이 돼 있다”면서 “신곡에 대한 부담은 없고 기대하셔도 좋다”고 말했다. 그는 “신곡 녹음이 되는 속도를 보고 정확한 일자를 정하겠지만, 자신이 있는 만큼 최대한 빨리 컴백할 것”이라고 말했다.

확대보기


브레이브걸스는 4년전 발표한 ‘롤린’의 유튜브 댓글 모음 영상이 화제를 모으면서 역주행해 가요계의 각종 음원 차트를 석권했다. 특히 해체를 결심한 다음날 화제의 영상이 공개되면서 일약 ‘가요계의 신데렐라’로 올라섰다.

용감한 형제는 “올 초에 멤버들에게 (해체와 관련된) 장문의 문자를 받았지만, 쉽게 답을 내려줄 수가 없었다”면서 “생각이 정리가 안 돼 계속 만남을 미루다 보니 이런 일이 생겼다”면서 웃었다.

그동안 브레이브걸스의 군부대 공연을 모두 모니터했다고 털어놓은 그는 “멤버들이 무대를 간절하게 원하고 있다는 것을 보면서 언젠가 대중분들이 알아주고, 실력을 인정 받으면 사랑받겠다는 생각을 했다“면서 ”멤버들에게 ‘이제부터가 진짜 시작’이라는 말을 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네이버TV 및 유튜브 <은기자의 왜떴을까TV>에서는 용감한 형제의 단독 인터뷰가 공개됩니다.

글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영상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Tv'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