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청년정의당 대표 “약자 짓밟는다면 586 민주주의 끝나야 마땅”

수정: 2021.03.25 14:57

강민진, ‘박원순 옹호 발언’ 임종석 비판
“세상 변해… 한때의 진보도 구태 된다”



25일 여영국 대표 체제 정의당 첫 대표단회의에서 최근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옹호 발언과 관련 “민주화 세대로서 끝까지 명예롭고 싶다면 이런 행태는 중단해야 한다”는 비판이 나왔다.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표단회의에서 “‘박원순이 그렇게 몹쓸 사람이었나’라는 임 전 실장의 대담한 2차 가해 행태에 절망을 느낀다”며 “길을 걸을 때마다 박원순을 생각하고 동네에서 그의 향기를 느낀다던 임 전 실장에 고한다”고 모두발언을 시작했다.

강 대표는 “성폭력 문제가 해일 앞의 조개처럼 여겨지던 시대는 끝났다. 세상이 변한 줄 모르면 한때의 진보도 구태가 된다”며 “고통에 몸부림치는 피해자의 이야기조차 제대로 듣지 못하는 민주주의는 더 이상 민주주의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확대보기

▲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대표단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강 대표는 이어 “임종석, 우상호, 그리고 그 시대에 민주주의를 위해 싸웠던 수많은 사람들은 왜 이 여성들의 이야기를 듣지 못 하느냐”며 “대의를 명분으로 약자의 목소리를 짓밟는 것이 오늘날 586세대의 민주주의라면 그 민주주의는 끝나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임 전 실장과 같은 인사의 발언을 활용해 지지자를 결집하려는 더불어민주당의 속내를 모르는 것은 아니다”면서도 “최소한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는 더 이상 없도록 강력 대응해달라”고 촉구했다.

※더 자세한 이야기는 영상을 통해 만나볼 수 있습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Tv'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