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포토] 화마에 휩싸인 ‘천년 고찰’ 내장사 대웅전

수정: 2021.03.06 09:41

 1/9 
전북 정읍시의 천년 고찰 내장사(內藏寺) 대웅전이 또다시 불탔다.

2012년 화마에 휩싸인 이후 9년 만이다.

5일 전북소방본부와 전북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30분께 전북 정읍시 내장사 대웅전에 불이 났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당국은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현장에서 불을 진압했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 신고는 경찰에 오후 6시 35분, 전북소방본부에는 6시 37분에 접수됐다.

“누군가 대웅전 전각에 불을 냈다”는 방화 의심 신고였다.

경찰은 현장에서 방화 용의자인 승려를 검거했다.

승려 A(53)씨는 술을 마신 채 휘발유로 추정되는 인화물질을 사용해 범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최근 사찰 관계자들과 갈등을 빚었다는 A씨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y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