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길에서 2천만원 주워간 할머니 40분만에 찾아내 회수

수정: 2021.03.04 13:21

확대보기

▲ 참고 이미지

경찰, ‘신속 검거’ CCTV 관제요원에 표창장
돈 가져간 노인은 점유이탈물횡령 혐의 입건


길에서 흘린 2000만원을 주워간 80대 여성을 CCTV관제센터 요원들이 신속히 찾아내 40분 만에 돈을 회수했다.

4일 경기 고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오후 1시쯤 고양시 덕양구 고양동에서 “2000만원이 든 봉투를 바닥에 떨어뜨렸는데, 가 보니 빈 봉투만 남아 있다”는 내용의 112 신고가 접수됐다.

돈을 잃어버린 이는 80대 노인으로, 갑자기 급히 쓸 곳이 있어 수표를 인출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우선 은행에 수표 지급정지를 신청하고, 고양시 CCTV통합관제센터에 공조를 요청했다.

관제센터에서 주변 CCTV를 모니터링 한 결과 한 여성이 바닥에 떨어진 봉투에서 수표를 꺼내 넣는 모습이 확인됐다.

이후 관제센터는 용의자의 인상착의와 실시간 이동 경로 등의 정보를 경찰에 공유했고, 돈을 가져갔던 80대 여성 A씨는 신고가 접수된 지 약 40분 만에 경찰에 검거됐다.

다행히 수표도 바로 회수해 주인에게 돌려줬다.

돈을 가져갔던 A씨는 점유이탈물횡령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확대보기

▲ 고양경찰서, 신속 검거 기여 CCTV 관제요원에 표창장
경기 고양경찰서가 4일 경찰과 협력해 피의자 검거에 기여한 CCTV관제센터 요원에게 표창장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경기 고양시 CCTV통합관제센터에서 표창장을 수여한 뒤 기념 촬영하는 강일원 고양경찰서장(가운데), 관제요원 홍일선 씨(왼쪽)와 이봉선 씨. 2021.3.4
고양경찰서 제공

강일원 고양경찰서장은 이날 오전 고양시 CCTV통합관제센터를 찾아가 신속한 검거와 피해금 회수에 도움을 준 관제요원 홍일선씨와 이봉선씨에게 표창장을 수여했다.

강 서장은 수여식에서 “현장에서 피의자를 검거할 수 있도록 큰 기여를 한 관제센터 요원분들에게 깊은 감사를 표한다”면서 “앞으로도 관제센터와 긴밀히 협력해 각종 사건·사고로부터 시민들이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는 도시를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