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스타 학폭 의혹’ KBS에 치명적인 이유

수정: 2021.03.04 09:40

조병규, 새 예능 ‘컴백홈’출연 보류
박혜수, 첫 방송 앞둔 ‘디어엠’ 연기
지수 ‘달이 뜨는 강’ 방영 중 의혹 나와

확대보기

▲ 왼쪽부터 조병규, 박혜수, 지수.

연예인들의 학교폭력(학폭) 논란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방송가도 프로그램 편성 연기와 출연자 교체 등 비상이 걸렸다.

KBS는 예능 및 드라마의 주요 출연진이 연루돼 가장 곤혹스러운 상황이다. 2TV 새 예능 ‘컴백홈’은 일찌감치 합류가 예정됐던 배우 조병규가 학폭 의혹에 휘말렸다.

조병규 측이 의혹을 반박하고 있지만 여론이 호의적이지 않다 보니 결국 출연 보류를 선택했다. ‘국민 MC’ 유재석의 1년 만의 친정 복귀작으로 기대를 모은 이 예능은 우선 이영지 등 다른 출연진으로 방송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KBS는 “조병규는 일련의 논란에 대해 법적 대응을 진행 중이지만 예상보다 법적 판단이 늦어짐에 따라 출연을 강행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26일 첫 방송 예정이었던 드라마 ‘디어엠’은 여주인공으로 나선 박혜수가 학폭 의혹에 휩싸여 편성이 연기됐다.

박혜수는 그의 초등학교부터 대학교 재학 시기까지 피해를 주장하는 사람들과 법적 공방에 접어들었고, 이에 따라 방송도 상황이 정리될 때까지 미뤄지게 됐다.

시청률 두 자릿수에 근접하며 인기리에 방영 중인 KBS 드라마 ‘달이 뜨는 강’의 주연 지수도 학폭 논란이 불거졌다. 20부작으로 예정된 드라마가 6회까지 방영돼 난감한 입장이다.

3일 지수의 소속사 키이스트는 입장문을 내고 “본 사안을 중대히 인지하고 사실 확인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려고 한다”며 “사실관계 파악과 더불어 배우 당사자 및 당사는 해당 사안의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사실관계를 파악하기 위해 이메일로 관련 내용을 제보받겠다고도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27일 MBC ‘쇼! 음악중심’도 학폭 가해자로 지목된 그룹 스트레이 키즈 현진이 방송에 불참했다. 대신 그룹 있지(ITZY) 멤버 예지가 스페셜 MC로 자리를 채웠다.

현진은 논란이 불거진 후 사과문을 통해 “학창 시절 저의 잘못된 언행으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