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도봉, 안전하고 쾌적한 등하굣길 만든다

수정: 2021.03.04 01:41

초중고 47개교 통학로 안전실태 점검
횡단보도·과속방지시설 등 중점 확인

확대보기

▲ 지난달 26일 서울 도봉구 신학기 통학로 안전실태 점검반이 오봉초등학교 앞 통학로를 점검하고 있다.
도봉구 제공

새학기가 시작되면서 자치단체들이 학생들의 통학로 안전을 점검하고 있다.

서울 도봉구는 신학기에 앞서 학생들이 안전하게 등하교할 수 있도록 학교 주변 통학로에 대한 안전실태 점검을 한다고 3일 밝혔다.

안전실태 점검은 오는 12일까지 하며 지역 내 초중고 등 47개교(쌍문동 15곳, 방학동 9곳, 창동 15곳, 도봉동 8곳) 주변의 학생들이 많이 이용하는 통학로를 대상으로 교통시설물 등 보행환경을 집중적으로 점검한다.

점검은 우선 최근 개정된 도로교통법 개정사항의 반영 여부를 확인한다. 이번 점검은 도로교통법 제12조(어린이 보호구역의 지정 및 관리)에 따라 어린이보호구역 내 무인 교통단속용 장비, 횡단보도의 신호기, 속도제한·횡단보도에 관한 안전표지, 과속방지시설 등의 설치 여부를 중점적으로 확인하고 미흡할 경우 즉각 개선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구는 이번 점검과 더불어 학생들이 안전하고 쾌적하게 통학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시설물의 안전성과 도시미관 저해 요소인 도로·보도 파손, 불법 주정차, 노상 적치물과 무단투기 쓰레기 등도 점검할 방침이다. 또 어린이 교통사고 발생 위험을 효과적으로 줄이는 데 큰 도움이 되는 옐로카펫 관리 실태 등을 집중적으로 확인한다.

구는 이번 점검 결과에 따라 쓰레기 무단투기 등 간단한 사안은 조속히 처리하고, 시설물 보수 등 비용과 공사 기간이 필요한 부분은 빠른 시일 내에 조치 계획을 마련해 정비한다는 방침이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신학기 통학로 안전실태 점검을 통해 보행자와 운전자 모두 안전하게 다닐 수 있는 등굣길이 되도록 세심히 살피겠다”고 말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