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세계 최초 ‘폴더블 텔레비전’ 등장…기술·가격에 두 번 놀라 (영상)

수정: 2021.03.03 11:18

확대보기

▲ 오스트리아의 한 업체가 개발한 폴더블 텔레비전

확대보기

롤러블폰, 폴더블폰 등을 포함한 전자제품의 폼팩터 전쟁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오스트리아에서는 세계 최초로 폴더블 텔레비전이 등장했다.


오스트리아의 한 업체가 최근 공개한 폴더블 텔레비전은 병풍처럼 이어진 대형 스크린이 접혔다 펼쳐지는 폼팩터가 특징이다. 사용하지 않을 때에는 완전히 접혀 바닥 아래로 ‘숨기는’ 것도 가능하다.

이 폴더블 텔레비전은 165인치 스크린을 자랑하며, 버튼을 누르면 스크린이 장착된 기둥이 바닥에서 솟아 오른 뒤 스크린이 펼쳐지면서, 고정돼 있던 4K LED 디스플레이가 모습을 드러낸다.

해당 디스플레이는 5개의 개별 마이크로LED(초소형 LED) 패널로 구성돼 있으며, 완전히 펼쳐지면 이음새가 없는 완벽하고 균일한 하나의 디스플레이처럼 보인다. 업체 측은 OLED보다 밝고 선명한 마이크로LED로 화질까지 잡았다고 설명한다.

확대보기

확대보기

확대보기

 

해당 업체는 “버튼을 누르면 바닥이 열리고 불과 몇 초 내에 알루미늄 기둥이 바닥에서 조용히 솟아오르면 대형 디스플레이가 펼쳐진다”면서 “이는 사용자에게 압도적인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제품은 벽에 고정돼 있던 텔레비전이 진화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고객의 취향에 맞는 컬러를 선택할 수 있으며 공간의 특성을 손상시키지 않으면서도 현대적인 인테리어 디자인에 부합하는 가장 이상적인 솔루션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계 최초’를 자칭한 폴더블 텔레비전의 가격은 40만 달러(한화 약 5억 원)에 달한다. 여기에는 설치비용이 포함돼 있지 않으며, 바닥 아래로 텔레비전을 완벽하게 ‘숨기기’ 위해서는 별도의 공간이 있어야 한다.

업체 측은 올해 3분기부터 해당 제품이 고객에게 배송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해당 제품의 실질적인 판매량 등은 공개하지 않았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