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바보 나경원? 기가 차”… 96년생 민주당 최고위원 발끈한 이유

수정: 2021.03.03 12:29

나경원, 단일화 지지 호소하며 ‘바보’ 수식
박성민 “숭고한 노무현 가치 훼손돼 불쾌”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스스로를 ‘바보 나경원’이라고 수식한 것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에서 이를 공개 비난하는 발언이 나왔다.

민주당 최연소 지도부인 박성민 최고위원은 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나 후보가 스스로를 ‘바보 나경원’으로 일컫는 걸 보며 고(故) 노무현 대통령의 숭고한 정치적 가치가 훼손되는 듯한 불쾌감을 느꼈다”며 “기가 찬다. 나 후보의 뻔뻔함이 도를 넘었다”고 밝혔다.

박 최고위원은 노 전 대통령에 대해 “지역감정 타파라는 시대적 정신을 걸고 부산에 출마했고, 낙선을 거듭하면서도 신념을 꺾지 않았다. 비주류라는 이유로 온갖 공격과 좌절을 맛보아도 한발짝도 물러서지 않았던 노 전 대통령을 보며 시민들이 붙여준 이름이 ‘바보 노무현’이었다”면서 “노 전 대통령의 정치를 돌이켜보면 한 치도 흐트러짐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나 후보를 향해 “본인의 정치 인생 동안 무엇을 위해 싸웠느냐”고 물은 박 최고위원은 “원내대표 시절 문재인 정부를 상대로 한 장외투쟁에서 부적절한 어휘를 사용했고,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김정은의 수석대변인’이라 칭하며 도 넘는 정치공세를 했다”고 지적했다. 또 “2019년 국회 패스트트랙 사건 당시 강경투쟁을 주도하며 동물국회의 선봉에 섰다”면서 “나 후보에게 남은 건 오직 강경보수의 선봉장이라는 언행뿐”이라고 깎아내렸다.

확대보기

▲ 더불어민주당 박성민 최고위원. 연합뉴스

박 최고위원은 “한 역사적 개인의 모든 신념과 가치가 담겨있는 ‘바보’라는 단어가 자격 없는 개인에 의해 오남용 되는 상황에 묵과할 수 없었다”면서 “함부로 바보 정치인이라는 호칭을 스스로에게 부여하지 말라. 함부로 노 전 대통령의 이미지를 사용하지 말라. 함부로 노 전 대통령의 코스프레를 하지 말라”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나 후보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시민 여러분, 바보 나경원의 손을 잡아달라, 꼭 도와달라”며 “원칙과 신념을 지키고, 온갖 음해와 공격에 시달려도 꿋꿋이 버티며,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고 진실을 말한 바보 나경원이 다시 또 이길 수 있다는 기적을 만들어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더 자세한 이야기는 영상을 통해 만나볼 수 있습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Tv'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