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트럼프 “내가 출마하면 공화당 누구도 적수 안돼”

수정: 2021.03.02 09:34

확대보기

▲ 건재 과시하는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미국 보수진영의 연례 주요 행사인 보수정치행동회의(CPAC)의 ‘CPAC 2021’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퇴임 후 첫 공식 석상이다. 이 행사는 50년 가까이 메릴랜드주 옥슨힐의 내셔널하버에서 개최됐지만 올해는 코로나19 규제가 덜한 플로리다의 올랜도로 장소를 옮겨 지난달 28일(현지시간) 하얏트 호텔에서 치러졌다.
올랜도 AP 연합뉴스

보수매체 인터뷰서 “출마 여부는 아직 결정 안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은 자신이 차기 대선에 출마한다면 공화당 내 누구도 적수가 안 될 것이라는 자신감을 보였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보수 매체인 뉴스맥스와의 인터뷰에서 2024년 대선 출마를 결심할 경우 어떤 공화당 인사도 자신을 패배시킬 수 있으리라는 것을 상상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인터뷰는 전날 이뤄져 이날 공개됐다.

다만 트럼프 전 대통령은 “아직 그것(출마 여부)을 결정하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나는 이 당(공화당)을 위해 잘해 왔다”며 “우린 역사상 가장 위대한 경제를 가졌고, 그 토대는 너무 강해 어떤 나라도 우리와 경쟁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직무수행능력에 기초해, 우리 말고 누가 (경선에서) 이길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퇴임 후 처음으로 나선 공개석상이었던 전날 보수정치행동회의(CPAC) 연설에서 “누가 알겠느냐. 나는 그들을 패배시키고자 세번째 결심을 할 수도 있다”면서 2024년 대선 출마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신당 창당 소문을 일축하면서 “우리에겐 공화당이 있다. 그 어느 때보다 단합되고 강력해질 것”이라며 공화당 내에서 후일을 도모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또 지난 대선이 조작됐다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하면서 조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 한 달을 “현대 역사상 가장 형편없었다”고 깎아내렸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