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언성 히어로’ 임명옥, 도로공사 봄 배구 불씨 살렸다

수정: 2021.03.01 01:21

봄 배구 한자리 경쟁 중인 기업은행 상대
결정적 디그 4개 잡아내며 역전승 기여
프로 17년차… 세트당 수비 8.99개 1위

확대보기

▲ 임명옥

여자 프로배구 한국도로공사의 리베로 임명옥(36)이 팀의 ‘봄 배구’ 소망을 살렸다. 임명옥은 지난 27일 경북 김천체육관에서 열린 IBK기업은행과의 경기에서 결정적인 디그 4개를 잡아내며 팀의 3-2(23-25 20-25 25-21 25-20 15-13) 역전승에 기여했다.

정규리그에서 이미 흥국생명과 GS칼텍스가 ‘봄 배구’ 출전을 확정한 상황에서 마지막 한 장의 출전권을 놓고 도로공사와 기업은행이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과정이라 이날 승리는 무엇보다도 값졌다. 3일 KGC인삼공사와의 대전경기에서 승리하면 팀의 봄 배구 진출은 더 유리해진다.

도로공사는 이날 두 세트를 내리 내주며 패색이 짙었다. 그렇지만 기업은행의 주포 라자레바가 허리 통증으로 난조를 보이는 사이 임명옥이 수비를 해주며 승부를 뒤집을 수 있었다. 2005년 1라운드 3순위로 KGC인삼공사 지명을 받았다가 2015년 도로공사로 옮긴 그는 벌써 프로 17년차로 올 시즌 수비는 세트당 8.99개로 여자부에서 부동의 1위다. 도로공사의 리시브는 임명옥과 문정원 2명이 전담하고 있다. 2017년 12월엔 수비 1만 개를 달성하고 지난 시즌에 ‘베스트7’에 뽑혔다. 이날도 임명옥의 수비가 빛을 발한 것은 5세트에서 10-13으로 끌려가던 상황.

팀이 무너질 수 있는 상황에서 임명옥이 디그 4개를 잡아내며 내리 5점을 추가해 15-13으로 역전 드라마를 썼다. 이날 상대 공격을 걷어올리는 디그를 44번 시도해 40번을 성공했다. 리시브는 34번 시도해 4번 실패했다. 디그 점유율(37.3%)과 리시브 점유율(36.6%)은 이날 양팀에서 가장 높았다.

켈시(32점), 박정아(15점), 배유나(13점)도 훌륭했지만 숨은 공신은 몸을 내던진 수비의 달인 임명옥이다. 김종민 감독조차 경기 후 “정말 힘들지만 잘해줬다”고 칭찬했다.

임명옥은 “라자레바가 너무 잘 해서 ‘한 세트만 따보자’라고 선수들과 이야기했다”며 “한 세트, 한 세트 이야기한 게 결국 5세트까지 왔다. 5세트에서 라자레바가 빠졌을 때 ‘이때 아니면 못 잡을 것 같다’라는 생각이 들더라. 어려운 승리를 거둬 기쁘다”라고 말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