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택진이 형처럼… ‘용진이 형’이라 불러도 좋아”

수정: 2021.02.28 18:42

정용진 부회장, SNS ‘클럽하우스’ 등판
“NC 구단주 김택진 대표가 부러웠다
구단 명은 인천하면 떠오르는 것으로
청라지구 테마파크 대신 돔구장 검토”

확대보기

▲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용진이 형으로 불러도 좋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지난 27일 음성채팅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클럽하우스’에서 야구단 관련 ‘썰’을 풀었다. 정 부회장은 신세계그룹이 인수한 SK와이번스 야구단의 구단주다.

정 부회장은 “(NC다이노스 구단주) 김택진 대표가 부러웠다”면서 “NC를 벤치마킹해서 우승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한 이용자가 야구팬들이 김택진 대표를 ‘택진이 형’이라고 부르는 것처럼 ‘용진이 형’으로 불러도 되느냐고 묻자 “네”라고 했다.

야구단 인수 목적에 대해서는 “우승하려고 산 것이고 야구에 대한 열정은 진짜”라면서 “만약 10위를 하면 벌금을 내겠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그는 “유통업자가 야구판에 들어오면 어떻게 되는지 기대해 달라”면서 스타벅스와 노브랜드버거를 (신세계 야구단의 홈구장인) 문학경기장에 입점 시킬 것이라고 했다.

초미의 관심사인 신세계 야구단의 팀 명은 다음달 초 공개한다. 정 부회장은 “인천하면 딱 떠오르는 게 있어 그것으로 구단 명을 할 것”이라면서 “(이름으로) 웨일스, 마린스, 부스터스, 팬서스 등을 검토했지만, 동물이 아닌 공항 중심으로 이름이 정해졌다”고 했다. 또 이마트의 상징 색인 노란색 대신 SK와이번스의 빨간색을 살릴 예정이라고도 했다.

‘돔구장’에 대한 계획도 밝혔다. 정 부회장은 “일본 등 여러 야구장을 벤치마킹할 것”이라면서 “인천 청라지구에 검토했던 테마파크 대신 돔구장 건립을 검토 중”이라고 했다. 정 부회장에 따르면 신세계 야구단은 다음 달 19일까지 유니폼과 엠블럼 등을 공개할 예정이다.

명희진 기자 mhj46@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