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단독] 식목일 바뀌나

수정: 2021.02.28 18:25

당정 ‘세계 산림의 날’ 거론
3월로 앞당기는 방안 추진

확대보기

1946년 제정된 4월 5일 ‘식목일’이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국가기념일인 식목일을 3월로 앞당기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28일 정부와 여당에 따르면 기후위기·탄소중립 논의와 맞물려 산림청이 3월로 식목일을 변경하는 방안에 대해 내부 논의를 거쳐 국민 의견을 수렴하는 공론화 절차에 착수할 예정이다. 시행령 개정 등을 고려해 내년 시행이 목표이며, 변경 가능일로는 3월 21일 ‘세계 산림의 날’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기후변화를 이유로 식목일 날짜 변경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있어 왔지만 주무 부처인 산림청이 주도하는 것은 처음이다. 산림청은 그동안 식목일의 역사성과 상징성을 들어 날짜 변경에 소극적이었다.

확대보기

▲ 산림청은 2050 탄소중립 원년인 2021년 첫 나무 심기 행사를 지난달 24일 경남 거제시 연초면 일대에서 산림, 지방자치단체 공무원과 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했다.
산림청 제공

‘3월 식목일’은 더불어민주당 ‘2050 탄소중립특별위원회(특위)’에서 나무 심는 시기가 빨라진 데다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탄소 흡수원인 산림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높이자는 취지로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환 특위 실행위원장은 “나무는 3월 중·하순 심는데 정작 기념일은 4월 5일 진행되는 등 엇박자가 있다”며 “성장기 나무들의 탄소 흡수량이 높다는 점에서 나무를 심고 잘 가꾸기 위한 ‘산림뉴딜’ 출발점으로 식목일 날짜 변경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또 국민 참여를 위해 2006년 주 5일 근무제 도입으로 제외된 식목일의 공휴일 재지정 필요성도 거론했다.

●“3월에 나무 심는데 기념일은 4월 엇박자”

올해 첫 식목 행사가 지난달 24일 경남 거제에서 실시되는 등 제주와 남해안은 2월 하순이면 나무 심기가 시작된다. 이들 지역에서 식목일에는 잎이 자란 묘목을 심는데 기온이 오르면 뿌리 활착이 어렵고 고사 가능성도 높다.

산림청은 식목일 전 공론화 절차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식목일이 ‘치산녹화’ 시기에는 적합했지만 산림 경영이 요구되는 시점에는 국민 의식 변화를 위해 날짜 변경 카드가 유용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2050년까지 30억 그루 나무 심기 달성을 위해 국민 참여가 필요한 상황도 고려됐다. 다만 국민적 공감이 필요하다는 전제를 강조했다. 한 관계자는 “식목일에 대한 높은 국민적 인식을 감안할 때 기후변화로 식목일 날짜가 바뀌었다고 회자되는 것 자체가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각인시키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업계 “탄소중립 관심 끌기 이벤트화 안돼”

그러나 식목일 날짜 변경에 대한 반론도 적지 않다. 선언적 의미일 뿐 정책적으로는 달라질 게 없다는 지적이다. 이미 2월 하순~4월 하순 지역별로 시기를 달리하며 식목 주간을 운영해 현행 유지가 합당하다는 반박도 나온다. 임업계 원로들은 “식목일은 나무를 심는 날보다 기념일로서 의미가 크다”며 “탄소중립에 대한 낮은 관심을 돌리기 위한 ‘이벤트성’으로 활용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