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인도 남성 투계 수탉의 흉기에 사타구니 베어 과다 출혈 사망

수정: 2021.02.28 06:48

확대보기

인도 남부의 한 농장 주인이 불법 투계(鬪鷄)에 내놓기 위해 수탉 다리에 차놓은 흉기에 다쳐 끝내 세상을 떠났다.

텔랑가나주의 로수누르 마을에서 지난주 초반 벌어진 참변인데 경찰은 이번 사건에 15명이 더 연루된 것으로 보고 찾고 있다고 영국 BBC가 26일(현지시간) 밝혔다. 수탉이 달아나려고 발버둥치는 와중에 7㎝ 길이의 흉기가 사타구니를 베였고, 주인은 과다 출혈로 병원에 후송되다 결국 숨을 거뒀다. 수탉은 한때 경찰서에 있다가 지금은 농장으로 옮겨졌다.

AFP 통신은 연루된 이들이 과실 치사, 불법 도박, 불법 투계대회 주선 등의 혐의로 기소될 것이라고 전했다. B 지반이라고 밝힌 현지 경찰관은 문제의 수탉이 나중에 증거로 제출되기 위해 법원으로 옮겨질 것이라고 뉴 인디언 익스프레스가 전했다.

투계는 인도에서도 1960년대 이미 불법으로 금지됐지만 지금도 텔랑가나 같은 시골에서는 흔한 일이며 특히 힌두 축제인 상크란티 전후에 많이 열린다고 방송은 전했다. 투계를 위해 훈련하던 수탉에 주인이 목숨을 잃은 것도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안드라프라데시주의 한 남성이 수탉이 차고 있던 표창에 목을 다쳐 숨진 일이 있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