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1만 년 전 유라시아 털매머드 멸종 이유…“결정타는 인간 탓”

수정: 2021.02.26 14:55

확대보기

▲ 1만 년 전 유라시아 털매머드 멸종 이유…“결정타는 인간 탓”(사진=123rf)

1만1000년 전 유라시아 일부 지역에서 멸종한 대륙의 털매머드는 인간에게 사냥당하지 않았다면 4000년 더 살 수 있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주 애들레이드대 데미언 포드햄 박사가 이끄는 국제연구진은 2만1000년 전부터 4000년 전까지의 털매머드 화석과 DNA 증거를 바탕으로 이 동물과 인간·기후 변화의 상호 작용을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분석했다.


그 결과 털매머드는 극심한 기후 변화로 시베리아 북부 툰드라 지대로 내몰리긴 했지만, 이곳까지 진출한 인간 사냥꾼들에 의해 ‘마지막 타격’을 입어 멸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전까지 전문가들은 털매머드의 멸종이 인간에 의한 사냥과 기후 변화뿐만 아니라 운석 충돌과 화산 폭발, 서식지 소멸 그리고 질병 탓이라고 주장해왔다.

털매머드는 500만 년 전 아프리카에서 처음 출현한 초기 매머드의 후손으로, 유라시아뿐만 아니라 북아메리카 등으로 진출했다.

하지만 시베리아 북부에서 1만1000년 전, 북아메리카 북동부에서 1만3000년 전 대륙의 털매머드가 사라진 뒤에도 최후의 무리는 북극해의 러시아 브란겔 섬(랭글섬)에서 4000년 전까지 살아남았다.

확대보기

그런데 이 연구는 1만1000년 전 툰드라 지역에서 멸종한 털매머드는 인간 사냥꾼이 없었다면 4000년 더 살아남았을 가능성이 있음을 시사한다.


이에 대해 포드햄 박사는 뉴사이언티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인간이 없었다면 유라시아 일부 지역의 털매머드는 4000년 더 살아남았을 것”이라면서 “인간이 털매머드의 멸종 과정에 훨씬 더 큰 영향을 미쳤다는 점을 이 연구는 보여준다”고 말했다.

당시 인류는 털매머드를 사냥해 고기를 얻었고 남은 뼈와 엄니를 무기나 예술품으로 만드는 데 사용했다. 하지만 이들 동물이 멸종한 원인은 지금까지 명확하지 않았다.

이 연구에서는 또 현재 유라시아 북부의 몇몇 외딴 지역에서 생각보다 오래 살아남은 털매머드가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나 앞으로 더 많은 털매머드의 잔해가 발견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

자세한 연구 결과는 출판전 논문공유 사이트 ‘바이오리시브’(bioRxiv) 2월 18일자에서 볼 수 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