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 서울은 노원에서 첫 스타트

수정: 2021.02.26 09:26

확대보기

▲ 26일 오전 8시45분쯤 서울 노원구 보건소에서 요양보호사 이경순(61)씨가 코로나19 예방백신 접종을 하고 있다.
YTN 영상캡처

서울 노원구에서 코로나19 백신 첫 접종이 이뤄졌다. 주인공은 노원구 상계요양원에 근무하는 요양보호사 이경순(61)씨. 이씨는 26일 “백신 접종을 받으니 안심이 된다”고 말했다.

이씨는 이날 오전 8시 45분쯤 서울 노원구 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받은 뒤 취재진에게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아침에 약간 긴장했지만 (지금은) 괜찮다”며 “그간 코로나19에 걸릴까 봐 긴장됐는데 백신 접종을 받으니 불안감이 사라진다”고 했다. 이씨는 이날 오전 9시 전국적으로 동시에 시작되는 요양병원과 요양원 65세 미만 입원·입소자와 종사자 상대 접종보다 약간 앞서 AZ 백신주사를 맞았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