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권순호 신임 부천문화원장 “부천 가상현실 복원·재현해 사이버 부천시티 조성”

수정: 2021.02.26 08:52

확대보기

▲ 권순호 부천신문 대표가 제 19대 부천문화원장에 당선됐다. 부천문화원 제공

제19대 경기 부천문화원장에 권순호(60) 부천신문 대표가 당선됐다.

부천문화원은 25일 부천 송내어울마당 솔안아트홀에서 2021년 제56차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투표인 92명 중 84명 득표를 한 권순호 후보가 제19대 부천문화원장으로 당선됐다고 밝혔다.

이날 총회는 부천문화원 임원 및 회원이 참석한 가운데 손영철 선관위원장 및 선관위원 지도로 투표권을 가진 임원 및 회원의 찬반투표로 진행됐다. 권순호 신임 문화원장은 현재 부천신문 대표로 있다.

권 원장은 당선소감을 통해 “4차산업 발전에 발맞춰 문화원이 다양한 역할을 하겠다. 먼저 과거에서 현재에 이르는 부천 모습을 가상현실로 복원·재현해 사이버 부천시티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10개 광역동에 ‘문화탐사대’를 구성하고 광역동마다 부천의 문화·역사를 발굴해 부천의 오래된 역사와 공간·어원·생활 등을 자료화하고 전통문화 활성화를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현재 문화원이 있는 건물 명칭을 송내어울마당이 아닌 부천문화원으로 바꿔 문화원의 자존감을 고취시키며, 시민들이 쉽게 찾을 수 있는 단독 건물을 영위해 제 역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부천시민이 함께 공감대를 이룰 수 있는 사업 추진을 위해 예산 확충에도 힘쓰겠다. 부천문화원이 새롭게 도약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코로나19로 위축된 부천시 문화예술계에 권 원장을 중심으로 조영희 부원장과 김민성, 김선봉, 김태욱, 나오삼, 박춘수, 오진구, 우인자, 이능세, 이승엽, 이종남, 장석재, 장현철, 정재섭, 차동길 등 신임 14명과 기존 14명 이사를 포함해 30명 임원진이 새롭게 구성돼 2년 임기 동안 문화원의 새로운 변화가 기대된다. 이날 부천문화원은 총회에서 새해 예산안과 사업 계획을 승인했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