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코로나 3차 유행에… 35만명 일자리 잃었다

수정: 2021.02.26 03:24

1월 1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 1.9% 줄어
음식·숙박업 24만명 급감 역대 최대 규모
보건·복지서비스·정보통신은 고용 증가

확대보기

코로나19 3차 대유행 여파로 지난달 사업체 종사자가 1년 전보다 35만 1000명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 고용 충격이 본격화한 지난해 4월(-36만 5000명) 이후 최대 규모다. 특히 음식·숙박업은 이번에 최대 감소 폭을 기록했다.

고용노동부가 25일 발표한 ‘1월 사업체 노동력 조사 결과’에 따르면 1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는 1828만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1863만 1000명)보다 1.9% 줄었다. 일자리 감소에 대응해 정부가 공공부문 직접일자리를 공급하면서 지난해 10월 종사자 수 감소 폭이 4만명대로 줄었으나 코로나19가 재확산해 사태 초기 양상으로 돌아왔다.

타격이 가장 큰 업종은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을 직접 받은 숙박·음식업이다. 지난해 같은 달보다 종사자가 24만명 급감했다. 사업체 노동력 조사의 고용 부문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09년 6월 이후 감소 폭으로도 역대 최대 규모다. 전년 동월 대비 숙박·음식업 종사자 감소 폭은 지난해 4월 16만 6000명으로 저점을 찍은 뒤 점차 회복했으나 8월부터 감소세로 돌아서 회복 조짐을 보이지 않고 있다. 제조업 종사자는 7만 2000명 줄었고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임대서비스업은 6만 9000명 감소했다.

정향숙 고용부 노동시장조사과장은 “코로나19 영향이 지속되고 있어 감소 폭이 확대되고 있다”며 “대책을 강구 중”이라고 밝혔다.

종사자 감소 폭은 대기업보다 중소기업이 컸다. 상용 300인 미만 사업체 종사자는 1536만 5000명으로 지난해 1월보다 35만 5000명 줄었고 300인 이상은 되레 4000명 늘었다. 종사자가 증가한 산업은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9만명), 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업(+3만 9000명), 정보통신업(+3만 2000명) 순이다. 정 과장은 “코로나19에 따른 재택근무 활성화 등으로 소프트웨어 개발, 정보통신업 쪽은 오히려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