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정 총리 “주 1회 언론인과 국정현안 질의응답”

수정: 2021.02.26 07:01

정부부처 보도자료 국민에게 공개
기자단 중심의 취재관행 개선 착수

확대보기

▲ 정세균 국무총리가 25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기자단 운영지원·주요 정책 현안 관련 e-브리핑을 하고 있다.2021. 2. 25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정부가 출입처 중심의 기자단 운영 방식과 브리핑 제도를 개선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정부 부처의 보도자료를 국민 모두에게 공개하고 기자단 중심의 취재 관행을 개선하는 작업에도 나선다.

정세균 총리는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모든 부처 기자를 대상으로 첫 개방형 정례브리핑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정 총리는 지난 18일 언론개혁을 주제로 한 목요대화 후 페이스북에 “정부 출입처 취재의 부조리한 관행 혁신이 언론개혁의 시발점”이라고 밝힌 바 있다.

정 총리는 이날 브리핑에서 “시대흐름에 맞춰 언론도 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며 “정보 공유 방식을 개선하기 위해 1주일에 한 차례씩 총리가 직접 국정 현안에 대해 언론인과 대화를 나누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기자단을 해체하거나 폐쇄할 계획이나 생각은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하지만 정 총리는 검찰 출입기자단을 겨냥해 “서초동 쪽에 문제가 많다고 국민들이 걱정을 하는데 일리가 있다”며 “기자단 운영에 문제가 있다면 개선하는 게 좋겠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우리나라 언론인들이 상대적으로 국민적 신뢰는 그렇게 앞서 있지는 않다. 문제가 있다면 언론에서 스스로 개선하는 게 좋다”고 꼬집었다. 그는 현행 언론 브리핑 운영에 대해 “개인 미디어, 대중에게 영향력을 미치는 인플루언서까지 넓게 열어 놓고 소통하면 행정과 국민과의 거리가 더 좁혀질 것”이라며 에둘러 비판했다.

정 총리는 앞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오픈 브리핑을 통해 현안에 대한 질의응답을 진행한다. 하지만 이 같은 조치가 정권에 우호적인 매체를 활용해 유리한 여론을 조성하기 위한 의도를 담고 있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된다. 무엇보다 정 총리가 대선 주자 지지율이 지지부진한 상황에서 언론개혁을 명분으로 여권 지지자들의 표심을 공략해 존재감을 부각시키려 한다는 해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세종 박찬구 선임기자 ckpark@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