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올 지방직 2만 7195명 채용… 코로나 관련 13% 증원

수정: 2021.02.25 02:22

간호·보건·의료기술직 등 2893명
직렬별 사회복지직 2957명 최다

현장 수요가 늘어나는 사회복지와 감염병 대응 등을 중심으로 한 지방공무원 신규 채용 규모가 올해 3만명 가까이 될 예정이다.

행정안전부는 감염병 대응과 사회복지·생활안전 등 현장인력 수요, 퇴직·육아휴직 증가 등을 반영한 2021년도 지방공무원 신규 충원 계획에 따라 2만 7195명을 신규 채용한다고 24일 밝혔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를 고려해 간호·보건·의료기술·보건진료·약무·보건연구직 등 관련 직렬의 채용 인원이 지난해(2551명)보다 13.4% 늘어난 2893명이 된다. 코로나19 대응인력을 신속하게 확보하기 위해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서는 5월 전에 경력경쟁 임용시험을 치를 계획이다.

직렬별로는 사회복지직 2957명, 간호·보건직 2338명, 시설직 3742명 등을 선발할 계획이다. 시도별로는 경기도 6160명, 서울 4223명, 경북 2009명, 전남 1832명, 경남 1706명 등이다. 장애인과 저소득층 채용 인원은 법정 의무고용 비율인 3.4%, 2%보다 높은 수준을 유지한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