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정 총리 “코로나19 백신 완제품 첫 출하... 일상 회복으로의 첫걸음”

수정: 2021.02.24 09:26

확대보기

▲ 정세균 총리, 중대본 회의 주재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안동시 경상북도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2021.2.24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오늘 출하되는 백신으로 모레부터 역사적인 첫 접종을 시작한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24일 정 총리는 경북도청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오늘 경북 안동에 있는 우리 기업의 백신 생산공장에서 국민들께 공급할 코로나19 백신 완제품이 처음 출하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드디어 고대하던 일상 회복으로의 첫걸음을 떼는 것”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정부는 국민들이 안심하고 접종을 받도록 백신 도입부터 수송과 유통, 접종, 그리고 이상 반응 관리까지 모든 과정을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 안동공장에서 위탁생산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이날 처음 출하돼 물류센터를 거쳐 전국 보건소와 요양병원으로 운송된다. 본격 접종은 오는 26일부터 시작된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