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인권 문제 지렛대 삼아 中 포위 나선 美 “中, 국제사회 책임 피하려고 해”

수정: 2021.02.23 18:15

유럽 국가들도“신장위구르 탄압 중단”압박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인권을 지렛대 삼아 중국 압박을 가속화하고 있다. 미 국무부는 “대화를 원한다”면서도 “내정에 간섭하지 말라”는 중국 왕이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연설에 대해 중국의 성향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서구 국가들도 신장 위구르 인권 문제를 거론하며 중국을 몰아붙였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22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왕 국무위원의 연설에 대해 “약탈적 경제행위와 불투명성, 국제합의 준수 실패, 보편적 인권 탄압에 대한 책임을 피하려는 중국의 성향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규정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신장 등 중국 지역에서 인권이 침해되거나 홍콩의 자율성이 짓밟힐 때라도 우리는 민주적 가치를 계속 옹호할 것”이라면서 “이것이 정확히 우리가 쿼드(미국·일본·인도·호주)와 유럽의 동맹·파트너, 인도태평양 동맹·파트너와 하고 있는 일”이라고 부연했다.

앞서 왕 국무위원은 22일 포럼 연설을 통해 “미국에 대화를 할 용의가 있다”면서도 “중국의 핵심 이익을 존중하고 고율 관세 취소 등으로 선의를 보이라”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해부터 “고율 관세 정책을 거둬들일 생각이 없다”고 일찌감치 선을 그은 바 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 문제에 대해 “중국이 제기하는 안보·기술적 도전에 대한 많은 논의가 있었다. 우리는 이 도전에 함께 맞서야 한다”면서 “우리는 중국에 의해 통제되고 방해되고 조작될 수 있는 장비와 네트워크가 설치되는 위험에 우려하고 있다”면서 “계속 논의와 협력이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럽 국가들도 미국의 중국 압박 전선에 동참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은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중국의 신장 자치구에서 무슬림인 위구르족에 대한 고문과 강제 노동, 낙태 등이 “산업적인 규모”로 자행되고 있다고 비난했다.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도 “세계인권선언에 대한 우리의 약속은 신장 위구르족 같은 소수 민족에 대한 구금이나 홍콩 시민들을 상대로 한 탄압이 설 자리를 두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왕 국무위원은 로이터에 “중국에는 2만 4000개의 이슬람 사원이 있고 모든 민족이 노동의 자유를 누리고 있다”면서 “위구르족 수용소는 직업 훈련을 시키고 극단주의와 맞서기 위해 필요하다. 신장 지역은 지난 4년 동안 테러 사건 없이 건전한 발전을 이뤘다”고 주장했다.

베이징 류지영 특파원 superryu@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