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백신계획 우왕좌왕…총리는 “고령층 먼저”라는데 당국은 ‘미정’

수정: 2021.02.23 15:43

확대보기

▲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2021.2.23 연합뉴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 대상자에서 제외된 65세 이상 고령층에게 화이자 백신을 먼저 접종할 수 있다는 정세균 국무총리의 발언과 관련해 당국이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며 부인했다.

정경실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예방접종관리반장은 22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정 총리 발언에 대한 질의에 “예방접종전문위원회에서 ‘65세 이상 고령층에게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추가 임상시험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려서 효과를 확인하고 접종하자’고 결정했다”며 “그에 따라 추가적인 임상 결과가 나오기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정 반장은 이어 “임상 결과에 따라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든 화이자나 모더나 등 추후에 들어오는 백신에 대해 추가적인 논의를 거쳐 고령자에 대한 접종 백신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는 앞서 나온 정 총리의 발언과 배치된다. 정 총리는 이날 채널A에 출연해 “고령층엔 화이자 백신을 먼저 접종하는 것으로 확정될 가능성이 높다”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정 반장은 총리께서 말씀하신 화이자 백신 접종과 관련해서는 3월에 화이자 백신이 추가로 도입되는 물량이 있기 때문에 만약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한 임상시험 결과를 확인하는 것이 늦어지더라도 화이자 백신 등으로 고령층에 대한 예방접종은 늦어지지 않도록 하겠다는 의미로 받아들이면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65세 이상 고령층 접종 백신의 종류에 대해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임상시험 결과를 포함해 모든 가능성이 열려있는 상황이라는 점을 다시 한번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 반장은 초저온 상태로 저장해야 하는 화이자 백신의 경우 요양병원 등을 대상으로 시행하는 ‘찾아가는 접종’에 문제가 없느냐는 질문에 “화이자 백신 같은 경우 저장은 냉동으로, 이송 시엔 냉장 상태로 할 수 있게 돼 있다”며 “포장할 때 최대한 흔들리지 않는 상태로 포장해 배송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