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남양주 플라스틱공장 직원 2차 검사서 4명 추가 확진…관련 누적 175명

수정: 2021.02.23 10:17

경기 남양주시는 코로나19가 집단 발생한 진관산업단지 내 플라스틱 제조공장 직원 4명이 추가로 확진됐다고 23일 밝혔다.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된 뒤 이 공장에 잔류하던 직원 25명을 대상으로 2차 검사한 결과 내국인 1명, 외국인 3명이 추가로 코로나19 양성 판정됐다.

1명은 미결정 판정됐다. 미결정은 양성과 음성 판정 기준값 사이에 위치해 결과 판정이 어려운 상태이며 수일 내 재검사한다.

따라서 남양주 플라스틱 공장 관련 누적 확진자 수는 지난 13일 이후 총 177명으로 늘었다.

외국인 직원 123명, 내국인 직원 10명, 관내·외 연쇄 감염 추정 42명 등이다.

가족,지인 등 연쇄 감염자 중 3명은 남양주 시내 거주자이며, 39명은 접촉자로 분류된 뒤 남양주 외 경기, 서울, 강원, 전남지역에서 진단 검사를 받았다.

방역 당국은 직원 177명 중 1∼2차 검사에서 음성 또는 미결정 판정된 25명을 서울 모처로 이송해 격리하거나 공장 내 코호트(동일집단) 격리 조치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