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박범계 檢인사에… 주호영 “文정권, 큰 화 면치 못할 것”

수정: 2021.02.17 13:17

“이성윤 유임…민정수석도 납득 못하고 사표”
“최악 고용지표에도 용비어천가” 여당 비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 취임 후 첫 검찰 인사와 관련, 문재인 정권을 향해 “지금이라도 제대로 돌아보고 바로잡지 않으면 정권이 끝나고 난 뒤에 큰 화를 면할 수 없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 “이 정권은 검찰총장을 축출하고 쫓아내는 것에 모자라서 정권에 대해서 강하게 수사를 하는 검사들은 전부 내쫓는 짓을 (벌이고 있다). 대통령을 가장 핵심적으로 보좌하는 민정수석마저 납득하지 못하고 사표를 던지는 상황”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박 장관은 최근 단행한 고위 검찰간부 인사에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유임하고, 심재철 검찰국장을 서울남부지검장으로 임명했다. 모두 추미애 전 정관의 핵심 인사로 평가받던 인물들이다.

주 원내대표는 “박 장관 취임 이후 추 전 장관과는 달리 검찰 인사가 정상을 되찾을 수 있을 것인지 기대를 했지만 역시나에 머물렀다”고 평가했다.

확대보기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또 “지난해 실업자 수는 110만명, 실업률은 4.0%로 외환위기 이후 20년 만에 최악을 기록했다”며 “이런데도 민주당은 설 명절 민심을 아전인수격으로 해석해서 대통령 지지가 놀랍다고 용비어천가를 부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통계청이 발표한 지난 1월 고용동향은 취업자 감소폭이 전월 대비 100만명이 육박하고 실업자 수도 150만명을 넘어서는 등 매우 심각한 수준으로 치닫고 있다”며 “대통령이 현실을 도외시하고 현실감각을 되찾지 못하는 한 경제지표도 고용지표도 계속 바닥을 헤맬 수밖에 없어서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더 자세한 이야기는 영상을 통해 만나볼 수 있습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Tv'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