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이용구 폭행 봐주기’ 수사관, 논란 직후 휴대폰 바꿨다

수정: 2021.02.11 02:10

경찰 조사단, 교체 전 단말기 확보 분석
수사관 “기존 기종이 낡아서 바꿨을 뿐”

이용구 법무부 차관의 택시기사 폭행 영상을 보고도 뭉갠 경찰 수사관이 부실 수사 논란이 불거진 직후 휴대전화를 교체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사건을 조사 중인 서울경찰청 진상조사단은 교체 전 휴대전화도 확보해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진상조사단은 10일 “이 차관 사건을 수사한 서초경찰서 A경사와 서장, 과장, 팀장 등 4명이 사건 발생부터 현재까지 사용한 개인용, 업무용 등 모든 휴대전화를 디지털 포렌식했으며 현재 내용을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A경사는 지난해 12월 말 휴대전화를 바꿨다. 이 차관 폭행 사건이 언론에 보도되면서 봐주기 수사 의혹이 터진 직후였다. A경사는 기존 휴대전화 기종으로 낡아서 바꾼 것 뿐이라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경사의 과거 휴대전화와 새 휴대전화, 업무용까지 총 3대를 확보했다”며 “기존 휴대전화의 일부 정보가 삭제됐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A경사는 지난해 11월 6일 이 차관이 서울 서초구 자택 앞까지 데려다 준 택시기사를 폭행한 사건을 수사하면서 피해자를 통해 폭행 장면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을 보고서도 “못 본 것으로 하겠다”며 덮은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24일 A경사를 대기 발령하고 13명 규모의 조사단을 꾸려 수사과정을 다시 살펴보고 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