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정 총리 “국내 백신 물량 남으면 북한 등에 제공할 수도”

수정: 2021.01.27 17:03

확대보기

▲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참석한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국무총리 초청 외신기자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1.27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국내에서 백신을 접종한 뒤 물량이 남을 경우 북한 등에 제공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가진 외신기자 정책토론회에서 ‘전국민 백신 접종으로 집단면역이 된 후에 접종이 어려운 나라, 북한에도 제공이 가능한가’라는 질문에 “백신 물량이 남는다면 제3의 어려운 국가 혹은 북한 등에 제공할 가능성을 닫아둘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기존에 확보한) 5600만명분에 추가로 2000만명분의 계약이 된다면, 이 백신 모두가 문제없이 활용되는 것을 생각하면

경우에 따라 물량이 남을 수도 있을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제3국 또는 북한에 제공하는 방안을) 열어놓고 항상 생각하는 것이 좋겠는데, 아직은 우리가 올해 가을쯤이나 집단면역이 형성될 것으로 보고 9월까지 70% 국민 접종으로 보고 있어서 요즘처럼 하루하루 급변할 때는 그때의 상황을 미리 예단하기 쉽지 않다”라면서 “그런 가능성을 열어놓고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