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서울포토] ‘상남자 푸틴 대통령’을 떨게한 얼음물 목욕

수정: 2021.01.20 15:30

 1/14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외곽의 기온은 약 -20도(화씨 4도)까지 떨어진 가운데, 얼음물에 몸을 씻는 정교회의 주현절에 참여하고 있다. 주현절은 예수가 30회 생일에 요르단강에서 세례 요한으로부터 세례를 받은 후 하느님의 아들로서 대중 앞에 나타난 것을 기념하는 축일이다. 러시아에서는 이날 성수(聖水)에 손을 담그거나 강이나 저수지에서 얼음을 깬 찬물에 들어가 목욕을 하는 전통이 있다.

AP 연합뉴스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y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