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포토] ‘좀비 셀피’ 10년형 19세 이란 인스타그래머 구명운동

수정: 2021.01.19 18:25

 1/9 


초점 없이 치켜뜬 눈, 광대뼈와 콧날만 우뚝 선 채 깡마르고 뒤틀린 얼굴, 그리고 두꺼운 입술.

미국 유명 여배우 앤젤리나 졸리를 닮은 듯하지만, 영화에 등장하는 좀비에 가까운 기괴한 셀피로 유명세를 누리다가, 당국에 체포돼 10년형을 선고받은 이란의 19세 여성 사하 타바르에 대한 구명운동이 시작됐다. 인스타그램 인플루언서였던 그녀는 2017년부터 50차례에 가까운 성형수술로 기괴한 외모를 가지게 됐다고 주장해왔다.



마시 알리네자드 트위터 캡처 연합뉴스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