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재산 1000조원 사우디 왕세자, ‘야외 사무실’ 공개한 배경

수정: 2021.01.16 18:01

확대보기

▲ 모하메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북서부 알룰라 사막에 세운 임시 사무실에서 일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 AFP 연합뉴스

확대보기

▲ 모하메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북서부 알룰라 사막에 세운 임시 사무실에서 일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 AFP 연합뉴스

재산이 최소 1000조원으로 추정되는 모하메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야외 임시 사무실을 공개했다.


현지시간으로 14일 공개된 빈 살만 왕세자의 임시 사무실은 북서부에 있는 알룰라 사막에 세워졌다.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거대한 자연을 배경으로 야외에 고급스러운 양탄자와 파라솔, 소파 등을 배치했다.

사막의 뜨거운 햇빛을 피할 수 있는 검은색 대형 천막 안에는 각종 장신구들이 인테리어 효과를 더하고 있고, 빈 살만 왕세자는 붉은 양탄자에 놓인 탁자 앞에 앉아 모니터를 바라보고 있는 모습이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저유가 시대에 대비해 석유 의존도를 낮추기 위한 대규모 경제 개혁 프로젝트인 ‘비전 2030’을 추진하고 있다. 비전 2030의 핵심은 70~80%에 이르는 사우디 경제의 석유 의존도를 줄여 경제 체질을 바꾸는 것이다.

빈 살만 왕세자의 이번 사진 공개는 인구가 4만 6000명에 불과한 사막 지역인 알룰라를 홍보하기 위한 목적으로 분석된다. 알룰라 사막은 사우디 최초의 유네스코 세계유산과 자연경관, 역사적 유산이 존재하는 지역으로 알려져 있다.

확대보기

▲ 사우디아라비아가 건설하겠다고 발표한 첨단 미래도시 ‘더 라인’ 가상도

사우디는 최근 비전 2030의 일환으로 관광산업 확대와 더불어 신도시 ‘네옴’(NEOM) 프로젝트와 첨단 신도시는 ‘더 라인’(The line) 프로젝트도 공개했다.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직접 공개한 신도시 ‘더 라인’은 직선 길이 170㎞ 규모로, 지상에는 자동차가 달릴 수 있는 도로가 존재하지 않는 대신 공원과 주택단지 등으로만 조성된다.

서비스 시설 및 운송 시설은 지하에 세워지는데, 지하에도 자동차가 달릴 수 있는 길은 없다. 특히 인공지능(AI)은 이 도시에서 가장 핵심적인 역할을 맡을 예정이다. AI는 100% 청정에너지 가동 및 이를 지속적으로 주민들에게 제공하는 방법을 학습해 나가도록 프로그래밍 된다.

‘더 라인’ 인프라 제작비용에는 1000억~2000억 달러(약 110조~220조 원)가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