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친구야 오랜만!” 석 달 만에 만난 개와 소의 ‘찐우정’ (영상)

수정: 2021.01.15 17:50

확대보기

▲ “친구야 오랜만!” 석 달 만에 만난 개와 소의 ‘찐우정’

개 한 마리가 석 달 만에 ‘친구’를 만나 좋아서 어쩔 줄 몰라하는 사랑스러운 순간을 담은 영상이 재차 화제에 올랐다. 그 친구는 개가 아닌 이웃 목장에 사는 소 한 마리였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11일(현지시간) 지난해 8월 틱톡에 공유돼 한 차례 관심을 끌었던 이 영상을 소개했다.

이 매체에서만 9만9000회 이상 공유된 이 영상은 아일랜드 퍼매너주 매과이어스브리지에 사는 파블로라는 이름의 2살 된 골른레트리버 한 마리가 3개월 만에 만난 절친 젖소에게 반가움을 표현하는 모습을 담고있다.

확대보기

확대보기

확대보기

영상 속 파블로는 목장의 울타리 역할을 하는 돌담 위에 앉아 이 젖소의 얼굴을 계속해서 핥는다. 젖소 역시 답례로 파블로의 얼굴을 핥는 모습을 보인다. 그때 옆에 있던 아치라는 이름의 푸들 한 마리는 돌담에 앞다리를 올리며 이들의 아름다운 재회를 좀 더 가까운 곳에서 보기 위해 애쓴다.


영상 게시글에 따르면, 파블로와 이 젖소는 지난해 8월 당시 기준으로 6개월 전 처음 만나 친해졌다. 하지만 그로부터 3개월 후 젖소는 특별한 사정으로 목장을 잠시 떠나 있어야 했다. 이후 영상을 촬영한 날 이들은 서로를 단번에 알아본 것으로 전해졌다.

파블로의 주인이자 영상 게시자는 “이 젖소는 우리 바로 아래쪽에 있는 목장에 살고 있고 우리는 매일 가게에 갈 때마다 이 소와 만난다”면서 “파블로는 돌담에 뛰어올라 소들을 바라보는 것을 좋아했는데 그때 송아지였던 이 소와 만나게 됐다”고 회상했다. 이어 “이 소가 파블로가 앉아 있는 돌담 쪽으로 다가오면서 이들은 점점 친해졌고 서로 알아보기 시작했으며 절친이 됐다”고 덧붙였다.

화제에 오른 이 영상은 조회 수가 220만 회가 넘고 좋아요(추천)를 31만 회 이상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에는 “이들의 우정이 사랑스럽다”, “이렇게 귀여울 수 있을까”, “동물들이 인간들보다 훨씬 더 낫다”, “바로 이것이 내가 채식주의자인 이유” 등 다양한 반응이 이어졌다.

사진=블레네이드 메이/틱톡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