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비트코인 ‘3150억원 어치’ 실수로 버린 英남성, 사례금 826억 제안

수정: 2021.01.15 17:18

확대보기

▲ 사진 왼쪽은 영국의 IT 전문가이자 비트코인 3000억 원 어치를 잃어버린 제임스 하웰스, 오른쪽은 비트코인 자료사진 123rf.com

현재 가치로 3000억 원이 넘는 비트코인을 실수로 내다 버린 영국 남성이 지역 당국에 ‘억 소리’ 나는 제안을 했다. 비트코인을 찾을 수 있게 도와준다면 800억 원이 훌쩍 넘는 거금을 기부하겠다는 내용이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14일 보도에 따르면 IT 전문가인 제임스 하웰스는 2009년 자신의 노트북으로 7500비트코인을 채굴했다. 그의 비트코인 가치는 14일 기준으로 3100억 원이 훌쩍 넘는다.

문제는 비트코인이 담긴 하드 드라이브를 책상 서랍에 보관하다가, 몇 년 뒤 이사를 하면서 낡은 키보다와 고장난 노트북 등과 함께 하드 드라이브도 실수로 내다 버리는 돌이킬 수 없는 사고를 치고 말았다는 사실이다.

하드 드라이브가 사라진 것을 깨달은 시점은 2013년. 그는 자신이 실수로 버린 하드 드라이브가 뉴포트 지역 인근의 쓰레기 처리장에 묻혀 있다고 확신하고, 지역 의회에 쓰레기장 탐색을 꾸준히 요청해 왔다.

그러나 의회 측은 쓰레기 탐색 중 유독가스 누출 등의 환경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데다, 쓰레기 처리장을 파헤치는 비용을 들이고서도 그가 원하는 하드 드라이브를 찾을 수 없을지 모른다며 이를 허가해주지 않았다.

지난해 12월부터 비트코인 가치가 급상승하자 하웰스는 다시 한 번 의회의 문을 두드렸다. 쓰레기 처리장을 파볼 수 있게 해준다면 지역 의회에 5500만 파운드, 한화로 약 826억원을 기부하겠다고 제안했다. 그가 현재 가진 비트코인 가치의 4분의 1에 달하는 금액이다.

확대보기

▲ 하웰스의 하드 드라이브가 버려져 있을것으로 예상되는 영국의 뉴포트 쓰레기 매립지. 사진=BBC 영상 캡쳐

그러나 뉴포트 의회 측은 여전히 고개를 젓고 있다. 뉴포트 의회 측은 “이 남성이 반복적으로 도움을 요청했지만 그를 돕긴 어렵다. 매립지를 파고 쓰레기를 다시 처리하는데 드는 비용은 수백만 파운드에 달할 수 있다. 찾더라도 하드 드라이브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가 그의 요청에 동의하더라도 하드 드라이브를 찾지 못하거나 데이터를 복구할 수 없을 정도로 손상된 경우, 누가 쓰레기 처리장 탐색 비용을 부담할지에 대한 의문도 있다”고 못 박았다.

이에 하웰스는 “아직 기회가 있을 거라고 믿는다. 하드 드라이브의 외부 케이스는 녹이 슬었을 수 있지만, 데이터가 저장되는 내부 디스크는 비트코인 파일을 검색할 수 있을만큼 충분히 정상 작동할 것”이라면서 “다만 시간이 더 지날수록 데이터를 찾을 가능성은 적어지기 때문에 의회에 도움을 요청하고 있다”고 밝혔다.


비트코인 시세가 급상승하면서 유사한 사례도 쏟아지고 있다. 독일 국적의 한 남성은 비트코인에 접근할 수 있는 개인 키가 담긴 전자지갑의 패스워드를 잊어버린 탓에 약 3000억 원에 달하는 비트코인을 공중에 날릴 위기에 처해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