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엄마 낮잠 자는 사이 ‘티격태격’하는 두 아기 북극곰 포착

수정: 2021.01.15 14:31

확대보기

한 북극곰 가족이 먹이를 구하기 위한 먼 여정 중 잠시 꿀맛 같은 휴식을 취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피로에 지친 어미가 잠시 잠든 사이 천진난만한 새끼 두 마리는 힘 겨루기라도 하듯 서로 밀치며 하얀 눈밭 위를 뒹굴렀다.

확대보기

영국 야생동물 사진작가 브라이언 매슈스(42)는 올해 초 캐나다 매니토바주 와푸스크국립공원에서 한 북극곰 가족을 발견하고 이런 모습을 촬영하는데 성공했다.


동료 작가들과 함께 출사에 나섰다는 이 작가는 때로는 강풍이 불고 한때 기온이 영하 65℃까지 떨어지는 매서운 날씨 속에서도 북극곰들을 찾기 위해 매일 12시간 강행군을 펼쳤다.

확대보기

확대보기

확대보기

마침내 한 설원 위에서 새끼 북극곰 두 마리가 장난을 치는 모습을 우연히 목격한 매슈스는 이들 곰과 그 옆에서 단잠을 자고 있는 어미 곰의 모습을 사진에 담는데 성공했다.


사진 속 새끼 북극곰들은 그저 놀이 삼아 힘겨루기를 하고 있는 것이긴 하다. 하지만 이들 곰의 이런 행동은 앞으로 어미 곰과 함께 무려 55㎞나 떨어진 허드슨만 사냥터까지 가는 데 필요한 체력을 기르기 위해 꼭 필요한 것으로 전해졌다.

확대보기

한편 이번에 북극곰 가족이 발견된 매니토바주는 북극곰이 꽤 많이 서식하는 곳으로 유명하다. 특히 이들 곰의 주요 사냥터인 허드슨만과 가까운 처질이라는 이름의 한 마을에는 북극곰이 자주 출몰한다. 이 마을 주민은 800여 명에 불과하지만 이곳에 나타나는 북극곰 개체 수는 1000마리가 넘는다.

사진=브라이언 매슈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