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정 총리 “거리두기 조정 논의…가장 지혜로운 결론 낼 것”(종합)

수정: 2021.01.15 09:39

확대보기

▲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1.1.15 뉴스1

“이번 대책이 3차유행 최종 승패 좌우
완만한 감소세 접어들었지만 여전히 위기
백신 안전성·효과성 충분히 점검할 것”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코로나19 3차 유행 고비를 지나 완만한 감소세로 접어들었다”면서 “오늘 중대본에서는 다음주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방안과 설 연휴를 대비한 방역대책을 함께 논의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이번 방역대책이 3차 유행과의 싸움에서 최종적 승패를 좌우할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확진자 감소세를 언급하면서도 “3차 유행 시작 전 하루 100명도 안되던 숫자와 비교하면 여전히 위기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중대본 회의가 끝난 뒤 오전 10시 생활방역위원회를 주재하고 전문가들의 의견도 수렴한다. 정부는 이날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16일 중대본 회의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정 총리는 “누군가에게 가족의 생계가, 누군가에게 건강과 생명이 달린 정책 결정임을 잘 안다.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고민해서 가장 지혜로운 결론을 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최근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응답자 80%가 백신을 접종하겠다면서도 10명 중 7명은 백신을 먼저 맞기보다 지켜본 뒤 접종하겠다고 답했다는 설문조사 결과를 언급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위험성을 인지하면서도 개발된 백신의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여전히 남은 것으로 읽힌다”면서 “정부가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서 걱정과 불안을 덜어드려야 한다. 정부는 백신 접종 준비상황과 접종 우선순위는 물론, 안전성과 효과성 문제도 충분히 점검하고 그때그때 국민 여러분께 보고해 드리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일각에서 백신이 우리 몸의 유전자를 변형시킨다거나, 정부가 국민을 감시하고 통제하는 수단으로 백신을 사용하려 한다는 터무니 없는 주장이 시중에 떠돌고 있다고 한다”며 “국민 건강뿐 아니라 정부의 신뢰도와 직결된 사안으로, 결코 가벼이 넘길 수 없는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방역당국은 근거 없는 허위조작정보에 대해 발 빠르게 사실관계를 바로잡고, 방통위 등 관계부처는 유포 행위를 엄단하는 등 적극 대처하라”고 주문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