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포토] 비키니여신 박소라, 끈 비키니 ‘아찔한 자태’

수정: 2021.01.14 16:30

 1/3 
“코로나 블루가 되레 멋진 몸을 갖게 된 계기가 됐죠” 박소라의 직업은 뷰티 모델이다. 10년차의 베테랑이다. 대학에서 연극·영화와 연출을 전공한 후 미디어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편입 후 신문방송학을 전공했다. 대학에서 이론을 다진 후 타고난 용모로 모델, 방송인으로 활동했다.

특히 뷰티모델로 이름을 날리며 중국 등 동남아시아에서 활발히 활동했다. 한 달의 절반 이상을 중국에 체류하는 등 K뷰티의 일원으로 대륙을 종횡무진 누볐다. 하지만 지난해 전세계를 강타한 코로나 팬데믹으로 발이 묶였다.

박소라는 “코로나19 때문에 일이 확 줄어들었다. 집에만 머무르는 날이 많아 지다보니까 언론에서 보고 듣던 코로나 블루가 찾아왔다. 집에만 있을 수 없어 피트니스를 시작했다. 피트니스를 통해 스트레스도 해소하고 탄탄한 라인이라는 새로운 무기도 장착하게 됐다. 피트니스가 2021년을 활짝 열게 해줄 것 같다”라며 환하게 웃었다.

스포츠서울 제공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