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만 3~4세도 하루 4시간… TV·스마트폰에 빠진 어린이들

수정: 2021.01.14 19:08

‘미디어 노출’ WHO 권고의 4배

우리나라 3~9세 어린이들은 하루 평균 약 4시간 45분 동안 미디어를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만 3~4세는 4시간 8분으로, 세계보건기구(WHO)의 권고기준인 1시간의 4배 이상이었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은 지난해 처음으로 실시한 ‘2020 어린이 미디어 이용 조사’ 결과를 13일 발표했다. 전국 3~9세 어린이의 보호자 2161명을 대상으로 설문했다.

매체별로는 텔레비전이 129.8분으로 가장 길었고 스마트폰 80.9분, 태블릿 PC 48.3분, 컴퓨터 25.6분이 뒤를 이었다. 특히 인터넷 접속이 가능한 스마트 미디어 접속 비율이 높아 어린이 82.8%가 스마트폰을 이용했으며 스마트TV(79.7%), 태블릿 PC(62.6%), 컴퓨터(41.6%), 인공지능 스피커(23.4%) 이용률도 높았다. 2세 전에 텔레비전을 접하는 아동은 59.7%였고, 30.5%는 스마트폰을 이용하기 시작했다.

보호자가 어린이에게 미디어를 허용하는 이유로는 아이의 스트레스 해소가 가장 많이 꼽혔다. 2위로 꼽힌 ‘보호자가 방해받지 않기 위해’라는 이유는 아이 나이가 어릴수록, 주 보호자가 직장인이거나 아버지일 경우 응답률이 높았다. 조사 보고서는 “자녀의 미디어 이용에 보호자의 독박 육아, 직장인의 과중 업무 등 사회구조적 문제가 결부돼 있음을 시사한다”고 분석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