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시중에 풀린 돈 3180조 육박… 1분기 대출 문턱 높인다

작년 11월 기준… 전월보다 27.9조 늘어 영끌·빚투·코로나에 기업·가계 대출 폭증 금융권 201곳 설문 “대출 까다로워질 것”

부동산 ‘영끌 대출’(영혼까지 끌어모은 대출)과 ‘빚투’(빚내서 주식 투자) 수요 등으로 대출이 폭증하면서 시중 통화량이 3180조원에 육박했다. 금융권은 부실 우려로 올 1분기(1~3월) 대출을 전 분기보다 더 옥죌 방침이다.

13일 한국은행의 ‘통화 및 유동성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시중 통화량을 의미하는 광의 통화량(M2 기준)은 3178조 4000억원으로, 전월보다 27조 9000억원(0.9%) 늘었다. 증가폭 기준으론 역대 2위였던 10월(34조 7000억원)보다 줄었지만 전체 규모(3178조 4000억원) 면에선 1년 전보다 9.7% 늘었다. 기업에서 15조 8000억원, 가계 및 비영리단체에서 10조원 늘었다.

한은이 지난해 12월 7~18일 국내 금융기관 201곳의 여신업무 책임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금융기관 대출행태 설문 결과’에 따르면 1분기 국내 은행 대출은 직전 분기보다 더 까다로워질 것으로 나타났다. 대출 태도·신용위험·대출수요 각 지수가 양(+)이면 ‘대출태도 완화’, ‘신용위험·대출 수요 증가’라고 답한 금융기관들이 ‘대출태도 강화’, ‘신용위험·대출수요 감소’ 응답보다 많다는 뜻이다. 지수가 음(-)이면 반대다.

지난해 4분기 대비 올 1분기 대출태도 지수는 차주(돈 빌리는 주체)별로 대기업 -3→-3, 중소기업 3→-6, 가계주택 -24→-6, 가계일반(신용대출 포함) -44→-12로 집계됐다. 대출태도가 마이너스(-)라는 것은 지난 분기에 비해 다음 분기 대출을 강화하겠다고 답한 응답자가 더 많았다는 의미다. 차주별 대출 수요 지수는 대기업 -3→9, 중소기업 18→26, 가계주택 24→3, 가계일반 44→18 등이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신문구독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