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제네시스 GV80 실내공기질 ‘미달’

수정: 2021.01.14 04:10

두통 등 유발 톨루엔 기준치 초과

확대보기

▲ 제네시스 GV80

정부가 지난해 제작·판매된 새차를 대상으로 실내 공기 질을 조사한 결과 현대차 GV80 제네시스 승용차에서 허용치 이상의 톨루엔이 나왔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팔린 GV80에서 두통이나 눈 따가움 등을 유발할 수 있는 톨루엔 성분이 권고치를 초과해 검출됐다고 13일 밝혔다. 국토부가 7개 차종을 대상으로 진행한 신차 실내공기 질 조사 결과 GV80은 톨루엔 농도가 1742.1㎍/㎥로 권고 기준(1000㎍/㎥)을 초과했다. 검사 대상 차량에서는 외부 페인트칠 재작업 이력이 확인됐다. 국토부는 페인트를 빨리 마르게 하려고 재작업 중 사용된 도료의 톨루엔 입자가 차 안으로 유입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했다.

국토부는 도장 재작업을 하지 않은 GV80 2대에 대해 추가로 시험한 결과 톨루엔 농도가 각각 52.4㎍/㎥, 246.9㎍/㎥로 권고 기준을 충족했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제작사에 도장 재작업할 때 같은 사항이 재발하지 않도록 시정 조치를 권고하고, 해당 차종에 대한 사후 조사를 시행할 방침이다.

아반떼(현대), G80(현대), 쏘렌토(기아), K5(기아), 트레일 블레이저(한국지엠), XM3(르노삼성) 등 6개 차종은 모두 실내공기 질 기준을 충족했다.

세종 류찬희 선임기자 chani@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