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아파트 어디보자… 비싸도 일단 사고보자”

수정: 2021.01.13 16:52

새해 최고가 신기록 세우는 서울 아파트값

확대보기

▲ 남산에서 내려다 본 서울 아파트 전경. 서울신문 DB

새해 들어 서울의 아파트 실거래가가 최고치를 찍는 지역이 속출하고 있다. 올해 집값이 더 오를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집주인들도 ‘호가 버티기’에 돌입하자 수요자들이 “높은 가격의 매물이라도 일단 사고 보자”며 매수에 나섰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13일 국토교통부 부동산실거래정보와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올해 들어 12일까지 서울에서 이뤄진 아파트 거래 125건 가운데 절반이 넘는 65건(52%)이 최고 가격에 거래됐다. 지역은 강남·강북을 가리지 않았다. 특히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구)보다 ‘마용성’(마포·용산·성동구)에서 최고가 거래가 더 많았다. 마포구 4건 가운데 3건이 최고가 거래였고, 용산구 1건, 성동구 1건 모두 최고가에 거래가 이뤄졌다.

마포구 공덕더샵 84.96㎡는 이달 2일 기존 최고가에서 4300만원 오른 16억 9300만원(23층)에 거래됐다. 용산구 이촌동 강촌아파트 114.6㎡는 이달 7일 1억 4500만원 오른 21억 9000만원(15층)에 팔렸다. 성동구 텐즈힐아파트1단지 129.34㎡도 18억 7000만원(21층)에 거래되며 최고가 거래 기록을 갈아치웠다.

강남구는 12건 가운데 4건, 송파구는 4건 가운데 2건이 최고가에 거래됐다. 다만 서초구는 6건 모두 기존 최고가보다 낮은 가격에 팔렸다.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과 ‘금관구’(금천·관악·구로구) 등 외곽 지역에서도 최고가 거래가 잇따르며 ‘마용성’ 따라잡기에 나섰다. 강남권 아파트값 상승과 전세 품귀 현상의 영향으로 서울 외곽 중저가 아파트값이 상승하는 ‘풍선효과’는 올해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노원구 10건 가운데 6건, 도봉구 4건 가운데 3건, 강북구 2건 가운데 2건이 모두 가장 높은 가격에 거래됐다. 특히 노원구의 대표적인 소형 아파트 상계주공3단지의 전용면적 37.46㎡는 이달 4일 기존 신고가보다 5750만원 오른 5억 9000만원(9층)에 거래되며 최고가 기록을 경신했다. 금천구는 3건 가운데 1건, 관악구는 5건 가운데 3건, 구로구는 13건 가운데 5건이 최고가를 찍었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