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김태년 “3월 이전 남북대화 개최해야… 기회는 두 번 없어”

수정: 2021.01.13 13:32

“시간은 북한의 편 아냐” 北에 대화 참여 촉구
북미관계 정상화 위한 文정부 중재자 역할 강조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3월 이전 남북대화가 개최돼야 북미대화와 함께 한반도 평화의 봄을 다시 찾을 수 있다”며 북한의 대화 참여를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이) 오판으로 평화와 번영의 기회를 걷어차는 과거의 행동을 반복해서는 안 된다”며 이렇게 말했다. 또 “시간은 북한의 편만은 아니다. 기회는 두 번 찾아오지 않는다”며 북한이 빠른 시일 내에 대화에 나설 것을 거듭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바이든 미 행정부 출범을 앞두고 한반도 정세에 국면전환이 예고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신년사에서 북미대화와 남북대화에서 대전환을 이룰 수 있도록 마지막 노력을 하겠다고 천명하면서 지금까지 남과 북이 함께한 모든 합의사항에 대한 이행을 약속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성과를 계승하고 북미관계를 정상화시키기 위해서는 문재인 정부의 중재자 역할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확대보기

▲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원내대표는 또 “북한 당국은 우리 정부가 제안한 방역보건협력을 위한 남북대화에 적극 호응했으면 한다”며 “지금 전 세계는 코로나 위험으로부터 시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기에 사활을 걸고 있다. 북한당국과 김정은 위원장도 북한 주민의 생명과 건강이 우선적인 정책 목표고 관심사일 것”이라고 말했다.

※더 자세한 이야기는 영상을 통해 만나볼 수 있습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Tv'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